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촌과 옥중결혼’ 가수 이영숙, 암투병 끝에 별세

최종수정 2016.12.19 18:17 기사입력 2016.11.18 14:50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범서방파' 고(故) 김태촌씨와의 옥중결혼으로 화제를 모았던 인기가수 이영숙씨가 별세했다.

18일 유족에 따르면 이씨는 자궁경부암 재발로 투병하다가 지난 17일 오후 11시45분 세상을 떠났다. 향년 67세.

남동생인 이모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누나가 16년 전 암 투병을 했는데 2년 전 재발해 올해 급속도로 안 좋아졌다"며 "매형(김태촌)이 2013년 세상을 떠난 뒤 3년만에 누나도 남편을 따라가게 됐다"고 했다.

그는 "누나가 1974년 아들을 출산하면서 가수 활동이 쉽지 않아 무대에서 내려왔다"며 "이후 기독교에 귀의했고 봉사활동에 힘썼다"고 말했다.

남동생에 따르면 고인은 교회 목사의 소개로 김태촌씨와 인연을 맺었고 두 사람은 1999년 옥중결혼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남동생은 "매형이 출소 후 몸이 안 좋아 차일피일 미루다가 결혼식은 올리지 못했지만 호적상 부부가 맞다"고 덧붙였다.
고인은 1968년 '아카시아의 이별'로 데뷔해 '그림자'(1969), '가을이 오기 전에'(1969), '꽃목걸이'(1971)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겼다. '추억의 푸른 언덕'과 '파란마음 하얀마음'을 부른 이영일씨와 남매 가수로도 큰 관심을 받았다.

빈소는 서울 광진구 혜민병원 장례식장 3호실이며 발인은 20일 오전 8시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