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전남지사, 국회서 전남산 한우 소비 활성화 당부

최종수정 2016.10.14 22:35 기사입력 2016.10.14 22:35

댓글쓰기

제6회 함평천지 한우고기 소비촉진 행사가 정세균 국회의장,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재수 농식품부장관, 이낙연 전남지사, 이개호·김무성·주승용·최경환 국회의원, 안병호 함평군수, 이윤행 함평군의회 의장, 임용수·정정희 도의원, 임희구 함평축산업협동조합장, 양규남 재경함평군향우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국회 후생관 앞에서 열렸다. 이낙연 전남지사가 인사말하고 있다.

제6회 함평천지 한우고기 소비촉진 행사가 정세균 국회의장,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재수 농식품부장관, 이낙연 전남지사, 이개호·김무성·주승용·최경환 국회의원, 안병호 함평군수, 이윤행 함평군의회 의장, 임용수·정정희 도의원, 임희구 함평축산업협동조합장, 양규남 재경함평군향우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국회 후생관 앞에서 열렸다. 이낙연 전남지사가 인사말하고 있다.


"14일 함평천지한우 소비 촉진행사 참석"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14일 국회 후생관 앞뜰에서 여야 국회의원과 정부 부처 관계자, 수도권 소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함평천지 한우 고기 소비 촉진 행사에 참석해 전남산 한우고기를 많이 소비해줄 것을 당부했다.

전남은 전국 시도 가운데 육지에서는 유일하게 구제역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그 결과 국내에 구제역이 발생한 2000년 이후 15년 만에 전국에서 처음으로 한우고기를 홍콩에 수출해 국내보다 4배 이상 비싼 가격에 공급하고 있다.
제6회 함평천지 한우고기 소비촉진 행사가 정세균 국회의장,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재수 농식품부장관, 이낙연 전남지사, 이개호·김무성·주승용·최경환 국회의원, 안병호 함평군수, 이윤행 함평군의회 의장, 임용수·정정희 도의원, 임희구 함평축산업협동조합장, 양규남 재경함평군향우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국회 후생관 앞에서 열렸다. 정세균 국회의장(왼쪽부터) 우윤근 국회사무총장, 이낙연 전남지사,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시식하며 담소하고 있다.

제6회 함평천지 한우고기 소비촉진 행사가 정세균 국회의장,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재수 농식품부장관, 이낙연 전남지사, 이개호·김무성·주승용·최경환 국회의원, 안병호 함평군수, 이윤행 함평군의회 의장, 임용수·정정희 도의원, 임희구 함평축산업협동조합장, 양규남 재경함평군향우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국회 후생관 앞에서 열렸다. 정세균 국회의장(왼쪽부터) 우윤근 국회사무총장, 이낙연 전남지사,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시식하며 담소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함평천지한우는 호남지역 한우브랜드 최초로 축산물 안전관리통합인증을 획득했다.

이 지사는 이날 “한우 고기 소비가 활성화되지 못해 축산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어려운 시기를 슬기롭게 대처해나갈 수 있도록 소비를 촉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6회 함평천지 한우고기 소비촉진 행사가 정세균 국회의장,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재수 농식품부장관, 이낙연 전남지사, 이개호·김무성·주승용·최경환 국회의원, 안병호 함평군수, 이윤행 함평군의회 의장, 임용수·정정희 도의원, 임희구 함평축산업협동조합장, 양규남 재경함평군향우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국회 후생관 앞에서 열렸다. 김무성 국회의원, 김재수 농식품부장관, 이낙연 전남지사가 한우를 시식하고 있다.

제6회 함평천지 한우고기 소비촉진 행사가 정세균 국회의장,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재수 농식품부장관, 이낙연 전남지사, 이개호·김무성·주승용·최경환 국회의원, 안병호 함평군수, 이윤행 함평군의회 의장, 임용수·정정희 도의원, 임희구 함평축산업협동조합장, 양규남 재경함평군향우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국회 후생관 앞에서 열렸다. 김무성 국회의원, 김재수 농식품부장관, 이낙연 전남지사가 한우를 시식하고 있다.


전라남도는 앞으로 한우산업의 안정을 위해 간척지에 483억 원을 들여 1만 마리를 기를 수 있는 규모의 동물복지형 한우 사육단지 조성, 30억 원을 들여 사육기반 확대를 위한 번식 위주의 ‘일관사육’체제 전환 유도(2천 마리 목표), 고급육 생산을 위한 한우 개량사업을 통해 현재 9만 5천 마리인 등록한우 수를 15만 마리로 확대, 30억 원을 들여 지역축협·한우협회 등과 연계한 우량송아지 생산·공급체계 구축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