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교 찾아간 힐링클래식

최종수정 2016.10.07 07:25 기사입력 2016.10.07 07:25

댓글쓰기

죽이야기와 문화예술 교육협력사업으로 클래식 피아노 연주와 강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풍요로운 계절 가을 감성을 전하는 클래식이 학교를 물들이고 있다.

서울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죽이야기와 문화예술 교육헙력사업 일환으로 초등·중·고등학교를 찾아가 클래식 교육을 제공하는‘마을과 함께하는 힐링클래식’을 운영하고 있다.
다양한 지역사회내 교육자원을 연계해 학생들에게 창의적 교육체험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마을과 함께하는 힐링클래식’은 중구가 추진하고 있는 서울형혁신지구 기반구축형 사업 일환이다.

이 사업은 지역기업인 ㈜죽이야기와 업무협약을 체결, 음악감독이자 피아니스트인 조윤미씨의 재능기부로 진행된다.

2학기 첫 공연으로 지난 9월27일 충무초에서 열린 '조윤미의 힐링 클래식'은 피아노 연주와 함께 곡 해설은 물론 작곡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을 수 있는 이야기가 있는 이색 콘서트로 진행되었다.
충무초 3~6학년 187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콘서트는 미래 피아니스트를 꿈꾸는 어린이들에겐 이색적인 클래식 연주를 학교에서 무료로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또 이론적인 음악공부에서 벗어나 다양한 형식의 수업을 듣고 음악으로 정서적 힐링도 받을 수 있어 교사와 학생, 학부모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충무초에 이어 성동고, 청구초, 덕수중, 덕수초, 장충중 등 총 6개교에서 10월19일까지 공연이 이어진다.

공연의 주인공인 피아니스트 조윤미는 Russia Saint Petersburg 국립음악원 국제 심포지움, 국제 마스터클래스 통역사로 활동한 실력파 연주자로, 현재는 죽 이야기 음악 감독으로 활약 중이다.

중구는 이외도 ㈜삼익악기와 문화예술 교육협력사업을 추진해 학생들에게 다양한 특기적성교육 기회를 지원하고 있다.

삼익악기로부터 지원받은 통기타 850대와 우쿨렐레 150대 등 악기 1000대로 초·중·고등학교 총 28개교에 기타교육시간을 정규교육시간과 방과후교육 시간으로 편성해 강사비와 동아리활동비를 지원하고 있다.

기업과 구가 함께 추진하고 있는 문화예술 교육협력사업으로 기업이 미래인재육성사업에 적극 나서면서 공교육과정에서 특화된 양질의 교육을 뒷받침할 수 있다는데 의미가 주고 있다.

또 음악을 통해 학업스트레스를 해소하고 건강하고 즐거운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면서 학부모들에겐 특기적성교육에 들어가는 사교육비에 대한 부담을 덜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최창식 구청장은“정규 공교육에서 제공하지 못하는 다양한 교육체험 기회를 지역의 자원과 연계해 학생들에게 마련해 줌으로써 다양한 문화예술 특기적성 교육을 체험하고 정서적으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구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