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계수' 신구가 남긴 편지 본 김영애 "기다려보자"

최종수정 2016.09.18 15:36 기사입력 2016.09.18 15:36

댓글쓰기

신구 김영애. 사진=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방송 캡쳐

신구 김영애. 사진=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월계수' 신구가 양복 장인의 신념을 고백해 감동을 자아냈다.

17일 방송된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이하 '월계수')에서는 가출한 이만술(신구 분)이 머무는 성당을 찾아간 최곡지(김영애 분)와 가족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만술은 가족들이 자신을 찾아 온 것을 알고 급하게 성당을 빠져 나갔고 곡지와 가족들은 간발의 차이로 만술을 놓쳤다.

이후 만술이 남긴 편지를 보게 된 곡지는 만술 찾기를 포기한다. 편지에는 “난 인생의 대부분을 양복을 지으면서 보냈고 언젠가 이 일을 접어야 할 때가 되면 내 솜씨가 필요한 사람들에게 조건 없이 나눠줄 거라고 월계수 양복점 이름을 걸고 맹세 했어요”라는 만술의 뜻이 담겨 있었다.

이어 “사랑하는 곡지 씨. 지금은 그 약속을 지키는 시간 입니다. 이건 내 일이고 나 혼자서 완수해야만 하는 일이예요. 내 자신과의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나는 어느 때보다 행복합니다. 당신과 애들 곁으로 돌아갈 때는 그 행복의 기운을 가득 안고 갈 테니 조금만 기다려줘요”고 덧붙였다.
결국 곡지는 “일단 네 아버지 뜻이 정 그렇다면 기다려보기로 하자. 불쌍한 사람, 어려운 사람 양복 지어 주는 게 소원이라고 하는데 기다려보자”고 선언했다.

이에 배삼도(차인표 분)는 "스승님 돌아오실 때까지 월계수 양복점 제가 맡겠습니다"라며 양복점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가족들이 만술의 양복점을 지키기 위해 합심하면서 앞으로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주목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