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딘딘, 유재석·박명수에 받은 위로..또 미담탄생이요(한복인터뷰)

최종수정 2016.09.15 09:32 기사입력 2016.09.15 09:29

댓글쓰기

딘딘

딘딘


[아시아경제 STM 김은애 기자]래퍼 딘딘이 방송인 유재석과 박명수에게 존경을 표했다.

최근 딘딘은 추석을 맞아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아시아경제 STM 편집국을 찾았다. 이날 그는 자신의 활동계획 및 속이야기를 진솔하게 들려줬다.
앞서 지난 6일 방송된 KBS2 라디오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딘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당시 DJ 박명수는 딘딘에 "얼마 전에 우리 라디오 때문에 '런닝맨' 섭외를 거절했다고 들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딘딘

딘딘


이와 관련해 딘딘은 "'런닝맨'을 거절한 뒤 안타까워서 술을 많이 마셨다"며 웃어보였다. 그는 "그때 박명수 형 라디오도 있었고 조성모 형의 라디오 공개방송 스케줄도 잡혀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미루려면 미룰 수 있었다. 하지만 이미 간다고 했는데 안가는 것은 아닌 것 같았다. 양아치지 않냐"며 "'런닝맨'은 물론 잘나가고 대단한 프로그램이지만 다른 프로그램 출연을 취소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라 생각했다. '런닝맨'에선 기분 나쁠 수도 있지만 먼저 돼있던 약속이고 정말 필요하면 다시 불러주지 않겠냐"고 밝혔다.
'런닝맨'은 많은 스타들이 출연하길 희망하는 프로그램인 만큼 딘딘도 많이 아쉬웠을 터. 하지만 그를 위로해준 이가 따로 있었다. 바로 유재석.

딘딘은 "이후 아침까지 술을 마시고 있었다. 조세호 형한테 전화가 와서 누군가를 바꿔주더라. 유재석 형이었다"며 "이런 누추한 곳까지 전화를 하셨냐고 하니까 '해피투게더' 촬영을 잘해줘서 고맙다며 다른 프로그램에서 연락 안왔냐고 물으셨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유재석 형에게 '런닝맨'에 출연 못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랬더니 역시 유느님다운 말씀을 해주셨다. 유재석 형이 그렇게 말해주니까 힘이 났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그래 딘딘아. 눈앞에 보이는 것을 쫓아가려 하지마. 결국 이렇게 된 것은 그냥 네 것이 아니었던 것이다. 세상은 눈앞에 이익을 보면 따라가면 안 된다. 오래 못간다"며 "도리를 지켜라. 지금 잘하고 있다. 그렇게 큰 프로그램은 분명히 다시 올 것이다"고 딘딘을 위로해줬다고.

딘딘

딘딘


딘딘은 유재석 뿐만 아니라 박명수에게도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박명수에 대해 "엄청 츤데레다. 감동적인 사람이다"며 "내 칭찬을 엄청 하고 다니신다더라. 내가 다 형님 덕이라고 하면 주접 떨지마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딘딘은 "박명수 형이 파일럿 프로그램에 나를 꽂아줬다. 내가 한 코너에 나오는 것이었다"며 "1부, 2부 촬영했는데 촬영이 매끄럽게 진행되지 않아 2부 전체를 편집하는 상황이 됐다. 박명수 형에게 '형이 해주셨는데 이해를 못해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랬더니 전화가 와서 '왜 이상한 소리를 하냐. 네가 뭘 잘못했냐. 네 잘못이 아니라 우리 잘못이다. 우리가 MC인데 못 이끌었다. 넌 잘했다. 네가 나이가 몇살인데 주눅 들고 있냐. 내가 너 좋아하고 다른 MC들이 너 좋아했으면 된 것이다. 넌 잘될 거다. 신경 쓰지마. 그렇게 신경쓰면 못쓴다'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딘딘은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감격스러운 듯 "정말 눈물 날 것 같았다. 진짜 멋있었다. 감사하다고 말하니 귀찮으니까 다신 연락하지마라더라"며 "항상 너무 고맙다. 내가 요즘 방송출연이 많아지자 박명수 형이 '너 대세 됐다며'라고 물었다. 이에 '몸 둘 바를 모르겠다'고 답했더니 '그래 주접 떨지마'라고 하셨다. 정말 츤데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TM 김은애 기자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