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CC 고공비행] LCC 공습…아시아나항공 점유율 20% 붕괴

최종수정 2016.08.17 11:09 기사입력 2016.08.17 11:09

댓글쓰기

국제여객 점유율 17년 만에 10%대로

[LCC 고공비행] LCC 공습…아시아나항공 점유율 20% 붕괴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아시아나항공 의 국제여객 수송점유율이 17년만에 20% 밑으로 떨어졌다.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세를 불리면서 타격을 받은 것이다. 출범 11년째인 LCC는 20%대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17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국토교통부에 제출한 항공시장 자료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의 올 상반기 국제여객 수송점유율은 19.51%으로 20%선이 붕괴됐다. 이는 작년 상반기(20.90%) 대비 1.39%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1988년 설립된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여객 수송점유율은 출범 11년째인 1999년 20.6%로 처음 20%선을 돌파한 뒤 2010년 25.07%로 고점을 찍은 후 줄곧 약세를 보여왔다. 화물수송 점유율도 2013년 26.5%을 고점으로 2014년 24.1%, 2015년 23.5%으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20%선 붕괴'는 저가 운임을 내세운 LCC의 시장 확대에 따른 결과다. 제주항공 , 이스타항공 등 LCC의 올 상반기 국제여객 수송점유율은 17.87%를 기록했다. 연간 점유율은 2013년 11.1%, 2014년 12.9%, 2016년 16.3%로 탑승객 수가 해마다 20% 이상 성장하고 있다.

LCC에 발목이 잡힌 것은 대한항공 도 마찬가지다. 대한항공의 국제여객 수송점유율은 올 상반기 27.01%로 작년 상반기(28.70%) 대비 1.69%포인트 감소했다. 연간 점유율은 2009년 39.90% 고점을 찍은 뒤 2010년 34.20%, 2012년 30.30%, 2013년 27.00%, 2015년 24.30%으로 7년째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LCC들은 항공기 도입과 중장거리 국제노선 증편 등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제주항공은 상반기에만 3대의 항공기를 도입해 전체 항공기 운용대수가 25대로 늘었다. 지난해까지는 22대였다. 티웨이항공과 에어부산은 올해 각각 인천~후쿠오카, 부산~울란바토르 등 신규 노선 개설에 나서고 있다.

LCC 관계자는 "올해로 출범 11년째를 맞는 LCC가 시장 점유율 20%를 목전에 둘 만큼 성장했다"며 "이로써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양강체제도 LCC가 포함된 3파전으로 재편됐다"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