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월 ICT 수출 130.2억 달러…전년비 6.6% 감소

최종수정 2016.08.11 11:24 기사입력 2016.08.11 11: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지난 7월 우리나라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130.2억달러를 기록하며 전년도 동월 대비 6.6%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1일 발표한 7월 ICT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품목별로 디스플레이가 22.8억달러로 19.2% 하락했고, 휴대폰 17.4억달러로 10.1%, 반도체 50억달러로 2.6%가 각각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수출 130.2억 달러, 수입 72억 달러를 기록, 58.2억 달러의 흑자를 냈다.

반도체는 메모리·시스템 반도체 수출 부진으로 감소세가 지속됐다. 휴대폰은 전략폰 수요 대기 등 완제품 감소로 감소폭이 확대됐다. 디스플레이는 LCD 단가 하락 진정세로 감소폭이 10%대로 완화됐다.

지역적으로는 해외 생산기지인 베트남·인도로 수출이 증가했다. 중국ㆍ유럽 등은 감소했다.
수입은 시스템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등을 중심으로 6.4%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58억2000만달러 흑자로 전체 산업 무역수지(77억9000만 달러)의 74.7%를 차지했다.

ICT 수출은 130억2000만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6.6%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50.0억달러, △2.6%), 디스플레이(22.8억달러, △19.2%), 휴대폰(17.4억달러, △10.1%) 감소, 컴퓨터 및 주변기기(6.0억달러, 29.3%)는 증가했다.

반도체는 수출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으나, 낸드 및 메모리MCP는 증가세 지속, 시스템 반도체는 감소세가 완화됐다.

디스플레이는 공급과잉 완화로 단가 하락세가 진정되며 10%대 감소율을 기록했으며, OLED의 증가세는 지속됐다.

휴대폰은 중국 업체와의 글로벌 경쟁심화와 하반기 전략폰 대기 수요 등으로 완제품은 감소했으나, 부분품은 2개월 연속 증가세가 지속됐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3.5억달러, 22.7%↑)는 SSD의 호조세에 힘입어 2개월 연속 증가세가 지속됐다.

지역별로는 베트남(14.1억달러, 24.0%↑), 인도(1.7억달러, 17.6%↑)는 증가했으나, 중국(홍콩포함, 67.4억달러, △9.5%), EU(7.7억달러, △8.2%), 미국(11.8억달러, △10.7%) 등은 감소했다.

베트남은 휴대폰(4.4억달러, 17.4%↑), 반도체(3.7억달러, 35.9%↑), 디스플레이(2.4억달러, 48.7%↑), D-TV(0.3억달러, 40.4%↑)의 부분품 중심 수출 호조로 20%대의 높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인도는 국내 업체의 현지 생산 증가에 따라 휴대폰 부분품(0.4억달러, 54.0%↑), 반도체(0.3억달러, 30.0%↑) 수출이 증가했다.

중국은 시장 성장 둔화 및 현지 업체와의 경쟁 심화로 디스플레이(17.3억달러, △18.3%), 휴대폰(6.7억달러, △9.2%), 반도체(31.5억불, △4.9%) 등은 감소했다.

EU는 휴대폰(0.8억달러, 46.0%↑) 수출은 증가하였으나 반도체(1.0억달러, △26.0%), 디스플레이(0.7억달러, △48.8%), D-TV(0.5억달러, △37.1%)는 감소했다.

ICT 수입은 72.0억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6.4%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30.1억달러, △8.3%), 디스플레이(3.8억달러, △45.8%)는 감소, 휴대폰(6.3억달러, 1.6%↑), 컴퓨터 및 주변기기(7.6억달러, 3.7%↑)는 증가했다.

반도체는 낸드플래시, MCP는 증가한 반면, 메모리 및 시스템 반도체(18.7억달러, △11.4%)는 감소했다.

휴대폰은 부분품(4.2억달러, △16.6%) 수입은 감소했으나, 애플 등 글로벌 업체 제품 및 중·저가폰 중심의 완제품(1.8억달러, 77.7%↑) 수입은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중국(홍콩포함, 24.7억달러, △19.6%), 일본(8.6억달러, △1.5%), 미국(5.8억달러, △21.6%)은 감소, 베트남(3.8억달러, 56.8%↑)은 증가했다.

중국은 휴대폰(2.9억달러, △30.9%), 반도체(7.4억달러, △22.6%), 디스플레이(1.6억달러, △63.4%) 등 주요 품목은 감소했다.

베트남은 휴대폰(1.5억달러, 48.6%↑), D-TV(0.4억달러, 256.9%↑), 컴퓨터 및 주변기기(0.5억불, 53.9%↑) 해외 역수입 물량을 중심으로 증가했다.

ICT 수지는 58.2억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중국(홍콩 포함, 42.7억달러), EU(2.7억달러), 미국(6.0억달러)에 대해서는 흑자 기조를 유지하고 있으며, 일본에 대해서는 적자(5.2억달러)를 기록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