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학을 읽다]슈퍼박테리아 잡는 항생제 나온다

최종수정 2020.02.04 17:43 기사입력 2016.07.17 12:00

댓글쓰기

국내 연구팀, 관련 기술 내놓아

[자료제공=미래부]

[자료제공=미래부]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슈퍼박테리아를 퇴치할 수 있는 방법이 나왔습니다. 국내 연구팀이 기존의 독성, 내성 등으로 사용이 제한된 항생제인 폴리믹신에 항암제의 일종인 네트롭신을 혼합해 병원 내 감염의 주범인 슈퍼박테리아를 퇴치하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슈퍼박테리아란 강력한 항생제에도 죽지 않는 인체병원세균(박테리아)으로 다제 내성균이라 부릅니다. 현재 사용 중인 대부분의 항생제는 슈퍼박테리아 내성으로 사용할 수 없는 실정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사용이 제한된 항생제를 다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국내 슈퍼박테리아중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하는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 (Acinetobacter baumannii)를 대상으로 이 세균을 퇴치 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했습니다. '폴리믹신' 항생제가 획기적 효과를 가진다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는 국내 슈퍼박테리아 중에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합니다. 국내외 가장 심각한 병원 세균으로 인식되고 있는 세균이죠. 폴리믹신은 1960년대 개발 후 인체에 투약했을 때 신경과 신장에 독성이 문제가 돼 사용이 제한됐습니다. 병원에서는 이를 두고 '최후의 항생제'라는 별명으로 부릅니다.

이번 연구에서 한국생명공학연구원내 보유중인 토양 방선균 은행으로부터 분양받은 물질을 스크린해 항암제의 일종으로 알려진 '네트롭신'이라는 물질을 선별했습니다. 이를 낮은 농도(기존의 8분의1 수준)의 폴리믹신과 혼합 처리해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A. baumannii)균을 효과적으로 퇴치할 수 있음을 증명했습니다.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폴리믹신의 농도를 낮추면서도 효과를 극대화해 슈퍼박테리아를 정복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찾은 것입니다. 방선균은 토양에 흔하게 존재하면서 인간을 질병으로부터 치료할 수 있게 해주는 세균을 말합니다.

동물모델로 널리 사용되는 꿀벌부채명나방(Galleria mellonella)의 애벌레에 적용해 그 효과를 입증했습니다. 시험관 내에서 뿐만아니라 동물에서도 작용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네트롭신은 항암제로 등록돼 있어 의사의 처방만 있으면 바로 폴리믹신 첨가제로 사용 가능하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는 기존에 다른 용도로 등록된 약제를 기존 항생제와 혼합 처리해 추가적 임상실험 없이 항생제의 효과를 극대화하는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이번 연구는 류충민 박사 연구팀(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수행했습니다. 연구 결과는 생물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네이쳐 사이언티픽 리포트 (Nature Scientific Reports) 6월 16일자(논문명:Combination therapy with polymyxin B and netropsin against clinical isolates of multidrug-resistant Acinetobacter baumannii)에 실렸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