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검, '김홍영 검사 자살' 감찰 착수…유족 억울함 풀어준다

최종수정 2016.07.11 10:13 기사입력 2016.07.11 10:13

댓글쓰기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대검찰청 감찰부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서울 남부지검 소속 김홍영 검사 사건에 대한 공식 감찰에 착수했다.

10일 뉴스1에 따르면 대검은 이날 오후 대검 산하 감찰부 소속 검사 등을 김 검사 유족이 거주하는 부산으로 파견, 유족들을 상대로 김 검사 죽음 관련 의혹들에 대한 진상 조사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대검 감찰부는 김모 부장검사가 김 검사를 상대로 폭언·폭행 등 가혹행위를 했었는지를 집중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모 부장검사는 김 검사 죽음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지목돼 왔다.

또 대검 감찰부는 유족 측이 보관하고 있는 김 검사 휴대전화 등도 직접 조사했다.

당초 김 검사 유서에는 과도한 업무 스트레스에 대한 호소 등만 담겨 있었다. 하지만 이후 공개된 카카오톡 대화메시지 등으로 인해 김모 부장검사의 폭언·폭행 등 부당행위가 김 검사 죽음의 원인이 됐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대검 관계자는 "지난 금요일부터 진상조사 단계에서 감찰단계로 전환했다"며 "김 검사가 SNS를 통해 밝힌 의혹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해당 검사실 직원, 동료검사 및 연수원 동기 등에 대해 광범위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홍영 검사는 지난 5월19일 유서를 남긴 채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김 검사는 평소 친구들에게 '술에 취해 때린다', '부장의 술시중으로 힘들다', '죽고 싶다' 등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