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석현준 “후회없이 열심히 뛸 것…골보다 팀 승리”

최종수정 2016.07.08 17:13 기사입력 2016.07.08 17:13

댓글쓰기

석현준 “후회없이 열심히 뛸 것…골보다 팀 승리”

[파주=아시아경제 이윤화 인턴기자] 2016 리우올림픽 축구 와일드카드 석현준(25·포르투) 선수이 각오를 밝혔다.

석현준은 8일 파주 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에 입소해 올림픽 준비를 시작했다.
그는 "와일드카드로 발탁된 것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한국을 대표하는 첫 번째 메이저 대회인 만큼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겠다"고 했다.

석현준은 24세 이상 선수들에게 주어지는 와일드카드를 극적으로 손에 넣었다. 그는 와일드카드로 함께 발탁된 손흥민(24·토트넘)과 통화에서“ 메달을 무조건 땄으면 좋겠다. 이왕이면 금메달을 따자는 말을 주고받았다. 가벼운 대화였지만 서로 격려하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다시 한번 의지를 다졌다.

석현준은 대표팀의 원톱스트라이커로서의 부담감보다 자신이 해야 할 일에 집중하고 있었다. 심리적 부담감에 대한 질문에 “스트라이커는 언제나 골에 대한 부담감을 갖고 있지만 매 경기마다 내 역할을 생각하며 후회 없이 열심히 해왔다. 만약 골을 넣지 못한다고 해도 팀이 승리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답했다.
당초 석현준은 19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었지만 6일 조기 귀국해 파주NFC에서 개인훈련을 받고 있다. 그는 “몸상태를 올리고 있는 중이다. 올림픽까지 아직 시간이 남아있어 최고의 컨디션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화 인턴기자 yhle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