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우디아라비아 여행할 때 '메르스' 조심해야

최종수정 2016.06.21 10:52 기사입력 2016.06.21 10:52

댓글쓰기

질병관리본부, 사우디 대학병원내 메르스 유행 발생 주의보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사우디아라비아를 여행할 때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현재 사우디 리야드시에 위치한 King Khalid 대학병원 원내에서 메르스 유행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사우디아라비아 대학병원에서 메르스 유행이 확인됨에 따라 중동여행객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올해 들어 총 136명의 메르스 환자가 발생했다. 이번 리야드市 병원 내 유행은 6월 중순부터 시작돼 현재(6월21일 0시)까지 20명(의료인 14명, 일반인 6명)의 환자가 감염됐다. 지난 3월 부라이다 지역 유행에 이어 올해 2번째 병원 내 유행이다.

전 세계적으로 메르스는 2016년 1월 이후 총 142명이 감염됐고 모두 중동에서 발생했다. 48명이 사망했다. 보건당국은 사우디 메르스 감염이 환자가족, 낙타접촉, 병원 내 감염 형태로 발생하고 있어 사우디 여행객에게 여행할 때 낙타 접촉을 피하고 낙타 부산물(낙타고기, 낙타유)은 먹지 말고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라고 주문했다.

현지에서 진료 목적 이외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하고 의료기관을 방문할 때는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주의보를 내렸다. 중동여행 이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때는 1339 또는 관할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강조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