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효성 측, 양정원 뒷담화 논란에 “단순 해프닝…잇몸 수술은 안해”

최종수정 2016.06.17 14:36 기사입력 2016.06.17 14:26

댓글쓰기

양정원 배성재. 사진=SBS 배성재의 텐 방송 영상 캡처

양정원 배성재. 사진=SBS 배성재의 텐 방송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가수 전효성 측이 방송인 양정원의 '잇몸 수술' 관련 발언에 대해 "단순한 해프닝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17일 전효성 소속사 티에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양정원이 라디오 방송에서 전효성을 언급한 내용을 기사로 확인했다"며 "단순한 해프닝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날 SBS '배성재의 텐' 라디오 생방송에 출연한 양정원은 음악이 흘러나가는 동안 "전효성씨 수술 했나봐요, (잇몸이) 안 보여요"라고 말해 '뒷담화' 논란으로 번졌다.

이에 양정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뜻하지 않게 전효성씨에 대한 말실수를 하게 됐다. 질문 선택지에 전효성씨가 들어 있었기 때문에 언급하게 됐고 전혀 비난의 뜻은 아니었는데 말을 잘못해 오해를 하시게 해 드렸다.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논란이 된 발언에 언급된 전효성의 잇몸 수술과 관련해 소속사 측은 "수술할 시간 자체가 아예 없다. 방송 공연 등 활동할 시간도 빠듯하다"고 말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