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지능정보사회 민관합동 추진협의회' 발족

최종수정 2016.05.15 12:00 기사입력 2016.05.1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미래창조과학부는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지능정보사회 민관합동 추진협의회'를 16일 발족하고 제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중장기 종합대책 수립을 본격 논의한다.

'추진협의회'는 산학연 민간 전문가(20여명)와 관계부처 차관급(10여명)으로 구성되며, 미래부가 부처합동으로 수립 중인 ‘지능정보사회 중장기 종합대책’을 검토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회의에는 정재상(카이스트), 임태원(현대자동차), 김연주(한국IBM) 등 지능정보기술 분야 전문가 이외에 유길상(한국고용정보원), 손주은(메가스터디), 김주한(서울대 의대), 정유신(핀테크지원센터) 등 고용, 교육, 의료, 금융 등 사회·경제분야 전문가가 다수 참여한다.

맥킨지가 제 4차 산업혁명 관련 글로벌 동향과 전망을 중심으로 ‘제4차 산업혁명과 해외동향’을 발표하고, 정보통신정책연구원에서 지능정보기술이 사회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중심으로 ‘지능정보기술의 주요특징 및 사회?경제 변화상’을 발표한 후 바람직한 국가적 대응방안에 대하여 논의한다.

미래부는 향후 추진협의회를 비롯해 공개세미나를 수차례 개최하는 등 다양한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종합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