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국내SW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방안 모색

최종수정 2016.05.15 12:00 기사입력 2016.05.1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최재유 2차관 주재로 13일 오후 5시부터 소프트웨어(이하 SW) 전문기업인 ‘마이다스아이티’에서 ‘제15차 ICT 정책 해우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 해우소에서는 국내 유수의 SW기업 중에서 올해 글로벌 창조소프트웨어(Global Creative SW, 이하 ‘GCS’)신규과제에 선정된 기업대표와 ‘14?’15년 GCS 선정기업 대표, 유관기관, SW전문가 등이 참석해 GCS사업 등을 통해 국내 SW기업이 글로벌 SW전문기업으로 성장하는 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GCS 사업은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핵심과제인 ‘SW중심사회’ 및 ‘K-ICT 전략’을 구체화하기 위해 미래부가 중점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국내 역량 있는 중소?중견 SW기업이 글로벌 SW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과 품질관리 등을 패키지화하여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4월에 8개 신규과제를 선정했고, 이들 과제에 대해 2년간 총 204억원(올해 102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정책해우소에서는 금년도에 GCS 신규과제로 선정된 기업 대표들이 세계시장으로의 도약을 위한 포부와 추진계획을 밝혔다. ‘14·’15년 GCS 수행기업 대표들은 선발기업으로서 후발기업의 성공을 위한 조언을 하였다.

특히 지난해 GCS 수행기업으로 선정된 ㈜인피니트헬스케어는 과제 수행을 통해 진료를 위해 촬영한 의료영상 등을 통합 저장·관리하는 시스템을 개발해 수출에 성공한 사례를 소개해 주목을 받았다.

또한 유관기관, SW전문가들은 연구개발(R&D) 투자여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국내 중소·중견 SW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려면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인재양성과 함께 연구개발 기획 단계부터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목표로 틈새분야를 선정해 품질관리를 병행한 연구개발이 지속적으로 확대돼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최재유 2차관은 “국내 SW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은 시대적 사명”이라고 강조하며, “무한히 넓은 글로벌 시장을 개척해서 글로벌 SW전문기업, 나아가 글로벌 스타기업이 많이 탄생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