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미세먼지→축농증→입냄새

최종수정 2020.02.04 16:33 기사입력 2016.05.13 10:02

댓글쓰기

콧물이 혀 뒷부분에 고여… 입냄새 유발 혐기성 박테리아 번식 활발해져

[사진제공=메디힐병원]

[사진제공=메디힐병원]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봄철에 미세먼지와 꽃가루 등으로 축농증이 발생하고 이 때문에 입 냄새가 심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양치해도 아이의 입 냄새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만성 축농증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축농증 환자 10명 중 3명은 9세 이하 소아입니다. 만성 축농증으로 오랫동안 입으로 호흡하면 얼굴 기형, 치아 부정교합, 수면 무호흡증까지 일어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축농증(부비동염)의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보면 2014년 축농증 환자는 약 578만5000명입니다. 이 중 173만 명(29.9%)이 9세 이하 어린이로 나타났습니다. 2010~2014년 진료를 받은 환자를 월별로 분석한 결과 4월에 107만 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축농증은 감기의 영향을 많이 받는 질환입니다. 환절기에는 감기에 더 잘 걸리기 때문에 급성 축농증이 나타날 가능성도 높죠. 봄철에는 미세먼지, 꽃가루의 영향으로 알레르기성 비염이 자주 발생합니다. 축농증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 아이 입 냄새 원인이 축농증?=축농증은 코 주위에 있는 얼굴 뼈 속 빈 공간인 부비동에 염증이 생겨 점막이 붓거나 고름이 차는 상태를 말합니다. 소아는 성인에 비해 부비동의 크기가 작고 직선 구조로 이뤄져 있어 코 점막이 조금만 부어도 축농증으로 쉽게 진행됩니다.

아이가 누런 콧물, 고열, 코막힘 증상을 동시에 보인다면 급성 축농증을 의심해야 합니다. 부비동에 콧물이 심하게 차면 콧물이 코 뒤로 넘어가는 증상(후비루)이 나타나면서 기침을 자주 하는 것이죠. 아이가 끈적한 콧물을 계속 삼키면 콧물이 혀 뒷부분에 고여 입 냄새를 유발하는 혐기성 박테리아 번식이 활발해집니다. 코막힘 증상 때문에 입으로 호흡해 입 속의 침이 자주 마르기 때문에 양치를 자주해도 입 냄새가 심해질 수 있습니다.
정용수 메디힐병원 이비인후과 과장은 "아이가 축농증이 있어도 누런 콧물이나 후비루 증상을 보이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기침이나 코막힘 등 일반적 증상 외에 콧물 색깔, 입 냄새 등 증상을 다각적으로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며 "만성 축농증으로 코가 막혀 입으로 장기간 호흡하면 얼굴 발육이 위 아래로 길쭉한 기형이 되기 쉽고 치아 부정교합이나 수면 무호흡증까지 나타날 수 있으니 방치하지 말고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습니다.

◆감기에 걸리지 않는 게 중요=축농증을 예방하려면 감기에 걸리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환절기에는 일교차가 크고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 감기에 더 잘 걸립니다. 이 때문에 아이가 등하교 할 때나 외출을 할 때 일회용 마스크를 씌우고 외출 후에는 손을 깨끗하게 씻는 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이끌어야 합니다.

자주 양치나 가글을 해서 구강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생리 식염수를 이용하여 코 안을 씻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약국에서 흔하게 구할 수 있는 생리식염수(0.9%)로 관장용 주사기(50㎖)나 고무 벌브를 사용해 코를 한 두 번씩 세척하면 됩니다. 소금물이나 죽염으로 코를 씻어 내는 자가 치료법은 자칫 코 점막을 손상시켜 증상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정용수 과장은 "축농증이 심해 항생제를 장기간 복용할 경우 소화기능이 떨어지는데 소아 축농증은 초기 발생했을 때 제대로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만성 축농증에 의한 합병증으로 일상생활이 힘들다면 부작용과 재발이 최소화 하는 부비동 내시경 수술로 치료 할 수 있고 아데노이드 비대가 있는 경우에는 간단한 아데노이드 절제술로도 치료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