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양희 미래부 장관, 태국서 韓 스타트업 우수성 알려

최종수정 2016.05.01 15:10 기사입력 2016.05.01 15: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 최양희 장관은 28일부터 태국 정부초청으로 이틀간 방콕을 방문해, 태국 쁘라윳(Prayut) 총리와 쏨킷(Somkid) 경제부총리 등 태국 정부관계자를 만나 창조경제 전파활동을 전개했다.

이번 방문은 태국 경제부총리를 수석대표로 한 경제사절단 방안시 태국 과학기술부가 '스타트업 태국 2016' 행사에 미래부를 공식 초청함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최근 태국 정부가 저성장 등 '중진국의 함정'을 극복할 수 있는 대안모델로 한국의 창조경제를 주목하게 된 것이 계기가 됐다.

미래부 장관이 기조연설 전 쁘라윳 태국 총리와 쏨킷 경제부총리를 예방한 자리에서 태국 총리는 "한국은 ICT, 혁신, 교육 등 많은 분야에서 태국이 배워야 할 국가이며 태국경제의 성장을 위해 한국의 많은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제부총리는 태국의 미래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스타트업 정책, 식품 이노폴리스, 디지털 태국 등 다양한 혁신정책을 소개하면서 이런 정책의 성공을 위해 미래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최양희 장관은 “창업생태계, 우주, 농업, 식품 등 많은 분야에서 양국이 비전을 공유하고 있으며, 태국의 성공을 위해 한국의 창조경제 경험을 공유하고 긴밀하게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태국 총리는 최양희 장관의 기조연설 후 과학기술부, 정보통신부, 상무부, 산업부 등 관계부처 장·차관을 대동하고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지원을 통해 태국진출을 추진 중인 한국 스타트업의 전시부스를 찾았다.

이에 미래부장관은 태국 총리 등 한국 전시관을 방문한 태국 고위급 인사들에게 금번에 참가한 혁신센터의 보육 기업을 직접 설명하는 등 세일즈 활동을 전개했다.

29일 개최된 현지 기업인 간담회에서도 ‘스타트업 태국 2016’에 참가한 4개 국내 스타트업이 이번 행사를 계기로 태국 진출에 성공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지고 도와달라고 코트라현지 기업인 등에게 요청했다.

미래부 등의 지원을 바탕으로 이번 행사에 참가한 국내 스타트업들은 태국 시장 정보를 수집하고 진출환경을 파악했다. 동남아 스타트업 관련 주요기관, 기업, 투자자 등과 네트워킹을 진행했다.

28일 오후에는 태국 지구정보우주기술개발청(GISTDA) 아논(Anond) 청장 등을 만나 태국이 추진하고 있는 위성도입 사업에 협력 파트너로서 한국이 함께 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미래부 최양희 장관은 “한국 스타트업 전략의 핵심은 중앙정부, 지방정부, 대기업 등이 협력하여 전국에 골고루 창업 생태계가 조성되도록 지원하는 체계이며, 태국도 지역 특색과 산업 육성을 연계하여 지방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으므로 양국 간 구체적인 협력 사업들이 이번 만남을 계기로 본격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태국방문의 의의를 설명했다.

향후에도 해외 전시회 참가 지원, 창조경제 로드쇼 개최(7월, LA) 등을 통해 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 등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