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복면가왕' 음악대장 '일상으로의 초대'에 유영석 "급소를 공략당한 느낌"…무슨 뜻?

최종수정 2016.04.25 16:17 기사입력 2016.04.25 16:17

댓글쓰기

'복면가왕' 음악대장 극찬하는 유영석.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음악대장 극찬하는 유영석.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복면가왕' 음악대장이 '일상으로의 초대'를 열창한 무대에 유영석이 극찬했다.

2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7연승에 도전하는 '우리동네 음악대장'과 그에 도전하는 복면가수들의 대결 무대가 꾸며졌다.
음악대장은 신해철의 '일상으로의 초대'를 선곡해 열창하면서 판정단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다. 무대가 끝난 후 유영석은 "음악대장은 오늘 급소를 찌르는 노래를 하는 느낌"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급소를 공략 당하는 느낌이더라. 감성의 급소"라면서 "사실 음악대장님의 고음도 굉장히 좋아하긴 하지만 저음이 더 좋다. 저음을 실컷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이날 무대를 통해 7연속 가왕에 오른 음악대장의 정체는 국카스텐의 보컬 하현우로 추정되면서 많은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