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중기센터 홍콩가정용품전서 1938만弗 상담성과

최종수정 2016.04.24 13:34 기사입력 2016.04.24 13:34

댓글쓰기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간 홍콩종합전시장에서 열린 ‘2016년 홍콩가정용품전’를 찾은 외국 바이어들이 국내 참가기업의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간 홍콩종합전시장에서 열린 ‘2016년 홍콩가정용품전’를 찾은 외국 바이어들이 국내 참가기업의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는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간 홍콩종합전시장에서 열린 '2016년 홍콩가정용품전'에 도내 15개업체를 파견해 406건의 상담과 1938만달러의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24일 밝혔다.

홍콩가정용품전은 올해로 31회째를 맞는 아시아 최대 규모 가정용품 전시회다.
경기중기센터는 이번 전시회에 한국관을 개설하고 참가기업에 부스임차료, 장치비, 운송료 등을 지원했다.

경기중기센터 관계자는 "홍콩은 중국시장 진출을 위한 요충지로서 이번 전시회는 우리 중소기업의 홍콩과 중국 등 세계시장 개척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특히 최근 홍콩 내 한국 예능 프로그램의 인기로 한국 제품에 대한 관심도 높아져 한국관에 현지 바이어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남양주 메모리폼 베개 제조업체인 아이폼은 홍콩 내 대형 백화점의 가정용품샵 바이어로부터 다양한 제품 구성과 품질을 인정받아 백화점 입점에 대한 상담을 진행하고 현지에서 2만4000달러의 계약을 체결했다.
김포 주방용품 제조업체인 드림셰프는 이란에 주방용품을 유통하는 바이어 A사와 세라믹 냄비세트에 대해 7만달러의 현장 계약을 체결했다. 또 두바이,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시장의 유력 바이어들과 활발한 상담을 진행했다.

경기중기센터는 올 하반기에 다양한 해외전시회 참가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 지원 일정 및 자세한 사항은 이지비즈 홈페이지(www.egbiz.or.kr) 혹은 경기중기센터 전시팀(031-259-6124~7)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