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중기센터 中 '캔톤페어'서 462만弗 상담성과

최종수정 2016.04.20 10:38 기사입력 2016.04.20 10:38

댓글쓰기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중국 광저우에서 개최된 ‘제119회 중국 광저우 춘계 수출입상품교역회 춘계 1기’ 행사장을 찾은 바이어들이 한국관을 둘러보고 있다.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중국 광저우에서 개최된 ‘제119회 중국 광저우 춘계 수출입상품교역회 춘계 1기’ 행사장을 찾은 바이어들이 한국관을 둘러보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는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중국 광저우에서 개최된 '제119회 중국 광저우 춘계 수출입상품교역회'(캔톤페어)에 도내 10개 기업을 파견해 총 327건의 상담과 462만달러의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20일 밝혔다.

캔톤페어는 올해로 60회를 맞은 중국 최대 종합전시회로 매년 세계 각국에서 20만명에 이르는 바이어가 참가한다. 올해 행사에는 2만4514개 기업에서 6만개의 부스를 마련했다.
경기중기센터는 이번 행사에 한국관을 설치하고, 참가기업의 부스임차료와 장치비, 운송료 일부를 지원했다.

전시회에 참가한 용인 소재 LED 조명 제조업체인 ㈜백산엘앤티는 중국 A사와 합자 개발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향후 A사의 청두 신공항 건설 시 LED 제품 납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포천 소재 날개 없는 선풍기를 제조하는 윈드앰프는 홍콩 소재의 전기전자 유통그룹인 B사와 홍콩, 마카오 독점 유통 계약을 체결하고, 8만달러의 현장 계약을 체결했다.
경기중기센터는 올해 하반기 도내 업체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해외전시회 참가 지원사업을 펼친다. 자세한 사항은 이지비즈 홈페이지(www.egbiz.or.kr)에서 확인하면 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