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천에 역대급 場 선다" 롯데百, 초대형 플리마켓 개최

최종수정 2016.04.14 09:23 기사입력 2016.04.14 09:23

댓글쓰기

300셀러, 5000㎡ 역대급 행사에 유명 커뮤니티 총출동
연예인 소장품 등 콘텐츠 풍성
최대 혜택의 아울렛 '블랙쇼핑데이'도 찬스

"이천에 역대급 場 선다" 롯데百, 초대형 플리마켓 개최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백화점과 벼룩시장이 만나는 플리마켓 행사가 오는 주말 이천에서 열린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16~17일 이틀간 이천 롯데프리미엄아울렛에서 기업이 주최한 플리마켓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의 '롯데플리마켓' 행사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약 5000㎡(1500평) 규모로 개최되는 이번행사에는 총 300곳의 셀러가 참여해 의류, 잡화, 주얼리, 인테리어 소품 등을 직거래 형태로 판매한다.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중고품, 수공예 예술작품 등 다양한 물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38만 회원의 패션, 쇼핑 분야 네이버 대표 카페 '패밀리세일', 빈티지한 캠핑카와 트레일러로 유럽풍 플리마켓 행사를 열어온 '나드리군', 자동차 트렁크를 활용한 카부트 마켓으로 유명한 'BMW미니' 등 국내 유명 커뮤니티들이 대거 참여한다. 파워블로거들의 오프라인 마켓인 '입소문마켓', 이천의 도자기 장인들이 참여하는 '도자기 스튜디오'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만석닭강정, 류재은베이커리 등 지역 유명 먹거리 업체도 참가하며 이천시 대표 브랜드인 '임금님표'의 특산물 코너에서는 쌀아이스크림, 한과 등을 선보인다.

롯데백화점 전속모델인 박신혜를 비롯해 서강준, 조인성, 여자친구 등 인기 연예인들이 내놓은 소장품을 경매로 판매하는 이벤트도 마련된다. 경매 수익금 전액은 사회복지법인 'SOS어린이마을'에 기부할 예정이다. 'SOS어린이마을'은 친부모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아이들에게 가정형태의 양육환경을 지원하는 국제NGO 단체다.

플리마켓은 벼룩시장이라는 이름과 같이 중고물품을 판매 또는 교환하는 장터다. 국내에서는 전국에 수 백 곳의 자생적인 벼룩시장이 형성돼 있는데, 예술과 창작이 가미된 문화적 형태의 플리마켓이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이태원 우사단로 계단에서 열리는 계단장, 홍대앞과 경리단길의 플리마켓들이 대표적이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2013년 백화점에서는 최초로 온라인 커뮤니티와 연계한 플리마켓을 시도한 이후, 영플라자 옥상을 활용한 플리마켓, 나이트파티, 전통시장 연계 플리마켓 등 다양한 형태의 플리마켓을 진행해 연례적인 문화 이벤트로 키워왔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행사를 진행하는 이틀간 평소보다 두 배 가량 많은 12만 여 명의 방문객이 점포를 찾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이천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에서는 플리마켓이 열리는 16일, 17일 이틀간 '블랙쇼핑데이'를 함께 진행한다. 일부 해외패션을 제외한 200여 개의 브랜드가 10%~30% 추가 할인을 하고, 일부 브랜드는 구매금액에 따라 사은품도 증정한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