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사고 선호도 10년새 2배↑… 외고 인기는 '반토막'

최종수정 2016.04.10 15:36 기사입력 2016.04.10 15:36

댓글쓰기

종로학원하늘교육, 고교 선호도 설문 조사
이공계 취업 유리·제2외국어 학습 부담 영향


자사고 선호도 10년새 2배↑… 외고 인기는 '반토막'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최근 10여년간 자율형 사립고등학교에 대한 선호도가 2배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외국어고등학교의 인기는 절반 수준으로 뚝 떨어졌다.

10일 입시업체 종로학원하늘교육이 매년 상반기 고교 입시 설명회에 참가한 총 6만984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 외고 선호도는 2006년 40.3%에서 올해 19.1%로 감소했다.

국제고에 대한 선호도 역시 2006년 19.7%에서 올해는 5.6%로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반면 자사고 선호도는 24.8%에서 올해 50.2%로 2배 가까이 상승했다. 과학고도 2006년 8.2%에서 올해 13.2%로, 영재학교는 6.9%에서 11.9%로 각각 선호도가 높아졌다.
특히 올해 설문조사에서 선호도가 가장 높은 학교는 1위가 용인외대부고, 2위 하나고, 3위 상산고, 4위 대원외고, 5위 서울과학고 등으로 1∼3위 모두 자사고가 차지했다.

이처럼 외고와 국제고의 선호도가 하락한 것은 최근 취업난 여파로 이공계가 취업에 유리하다는 인식이 팽배해짐에 따라 이과선호 현상이 두드러진 탓으로 풀이된다. 특히 외고의 경우 수능과 직결돼 있는 국어, 수학, 영어 교과의 수업비중이 자사고, 일반고에 비해 낮고 제2외국어 수업에 따른 학습 부담도 적지 않다는 점이 인기 하락의 요인으로 분석됐다.

종로학원하늘교육 관계자는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영어영역이 절대평가로 전환되면 외고, 국제고 학생들의 영어 메리트가 사실상 사라질 가능성이 커 선호도는 계속 하락할 것"이라며 "다만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내년에 발표될 2021학년도 수능 문이과 통합안 등에 따라 선호도 하락 여부가 달라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