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매매 리스트 속 ‘이민지’…동명이인들 앞다퉈 “그 이민지 아냐”

최종수정 2016.03.25 10:28 기사입력 2016.03.25 10:28

댓글쓰기

이민지. 사진=유본컴퍼니 제공

이민지. 사진=유본컴퍼니 제공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연예인 성매매 파문과 관련해 배우 이민지가 직접 해명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이민지는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제 얼굴과 제 모든 면에 대해 저는 굉장히 만족하고 좋아합니다만 솔직히 ㅅㅁㅁ(성매매)와는 누가 봐도 관계없어 보이지 않나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최근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 성매매 연예인과 관련해 법원 홈페이지 '나의 사건 검색' 화면이 캡처 사진으로 떠돌아 다니고 있어 벌어진 해프닝이다. 해당 캡처 사진에 '이민지'라는 이름이 있어 그것이 누구냐는 추측이 난무하는 상황이다.

미스코리아 이민지도 이에 대해 해명했다. 미코 이민지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나 역시 지인이 찌라시처럼 보내주어 해당 게시물을 보았는데, 내가 의심받고 있다는 말에 깜짝 놀랐다. 그리고는 곧바로 내 SNS에 댓글과 친구추가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것을 보고는 가만히 있을 일이 아니라는 걸 알았다"고 전했다.

한편 23일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이정현)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돈을 받고 미국에서 원정 성매매를 한 여가수 A씨 등 여성연예인 4명을 벌금 200만원으로 약식 기소했다고 밝혔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