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페이스]큰 바다와 큰 바다 잇는…

최종수정 2016.03.20 08:50 기사입력 2016.03.20 08:50

댓글쓰기

팀 피크, ISS에서 파나마 운하 촬영

▲ISS에서 내려다 본 파나마 운하.[사진제공=NASA/팀 피크]

▲ISS에서 내려다 본 파나마 운하.[사진제공=NASA/팀 피크]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바다와 바다 잇는
배들과 배를 잇는
그대와 나를 잇는

<#10_LINE#>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파나마 운하의 모습이 포착됐다. 대서양에서 태평양을 잇는 파나마 운하는 중앙아메리카에 위치해 있다. 운하를 통해 배들이 대서양과 태평양을 오갈 수 있다.

유럽우주기구(EAS) 소속 팀 피크 우주비행사는 20일(현지 시간) ISS에서 파나마 운하의 모습을 찍어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팀 피크는 "하나의 큰 바다에서 다른 바다로 잇는 파나마 운하의 모습"이라며 "배들이 파나마 운하를 통해 바다 위를 지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파나마 운하는 대서양 심해에서 태평양 심해까지 81.6㎞ 뻗어 있다. 이 운하로 배들은 긴 거리를 돌아가는 대신 짧은 시간에 대서양과 태평양을 오갈 수 있게 됐다. 1914년 8월 15일 개통됐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