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서 금호타이어 직원들이 시험용 타이어 빼돌려 팔아

최종수정 2016.03.16 10:53 기사입력 2016.03.16 10: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광주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시험용 타이어를 무단으로 빼돌린 혐의(특수절도 등)로 금호타이어 운송 담당 직원 임모(28)씨 등 4명을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또 경찰은 서류를 위조해 타이어를 무단 반출하고 판매한 혐의로 운송 직원 5명과 연구원 4명, 업주 10명 등 2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임씨 등은 2012년 3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금호타이어 광주공장에서 생산된 시험용 타이어 6600여개를 빼돌린 혐의다.

이들은 시험용 타이어 반출을 위해 필요한 서류(지출증)를 위조하거나, 테스트를 위해 전남 곡성이나 경기 용인의 연구소로 보내는 것처럼 위장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빼돌린 타이어는 시중 가격의 절반 값으로 타이어 판매업체나 장물업자에 판매됐으며 이들이 벌어들인 수익금만 21억원에 이른다.

금호타이어 연구원들은 자신들의 명의로 작성한 지출증만 있으면 시험용 타이어를 손쉽게 외부로 반출할 수 있는 점을 악용, 저렴한 가격에 중고사이트에 올리거나 장물업자에게 팔아넘겨 1억원의 이득을 챙겼다.

경찰은 외부로 무단 반출된 시험용 타이어는 마모도, 그립평가 능력, 주행테스트 등을 거치지 않아 안전성이 확실하게 검증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