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미사일 발사]朴대통령 "안보리, 강력한 제재조치 만들어야"

최종수정 2016.02.07 11:35 기사입력 2016.02.07 11:28

댓글쓰기

(사진제공 : 청와대)

(사진제공 : 청와대)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7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해 주재하고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력 규탄하며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북제재 조치 마련을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NSC 모두발언에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경고를 무시하고 4차 핵실험을 한 데 이어 또다시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는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를 감행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북한 핵실험에 따른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가 논의되고 있는 시점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평화를 소망하는 국제사회에 대한 도전행위"라고 규탄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핵과 함께 그 운반수단인 미사일 능력을 더욱 고도화하려는 것으로써, 동북아 지역은 물론 전세계 평화와 안보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자 어떤 대화에도 응하지 않고 오직 체제 유지를 위해 미사일을 고도화하려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박 대통령은 계속해서 "이번 북한의 행위는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국제사회에 대한 실질적 위협이자 세계평화에 전면적인 재앙이라는 인식 하에 안보리에서 하루속히 강력한 제재 조치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현 시점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우리 군의 현존 전력을 효율적으로 위한 대책을 강구하는 것"이라며 "아울러 한미동맹 차원에서도 대응능력을 강화시키기 위한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