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스포츠산업, 41조3700억 규모… 1.5% 증가

최종수정 2016.01.20 16:13 기사입력 2016.01.20 16: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2014년 기준 국내 스포츠산업 매출 규모가 41조3700억 원으로 전년(40조7690억 원)보다 1.5% 증가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20일 발표한 '2015 스포츠산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스포츠산업은 내수 위주이며, 경륜 등 사행성을 띤 경기 및 오락스포츠업에 치중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2014년 12월 31일 기준 현황을 기준으로 하고, 지난해 9월 16일부터 11월 22일까지 전국의 1인 이상 스포츠사업체 5600곳을 대상으로 했다. 스포츠산업 매출액 중 98.2%인 40조6370억 원이 내수액으로 집계됐다. 수출액은 7330억 원(1.8%)으로 전년 1조3억 원에서 5000억 원 가량 줄었다.

영업이익 규모는 3조4550억 원으로 전체 매출의 8.4%를 차지했다. 반면 영업이익률은 전년 11.3% 대비 2.9%포인트 감소했다. 스포츠산업 사업체는 총 7만1140개로 전년보다 523개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경륜·경정·경마·스포츠토토 등을 포함한 경기 및 오락스포츠업체가 3만3873개로 가장 높은 47.6%를 차지했다. 스포츠 및 레크리에이션 교육기관이 2만1955개(30.9%)로 그 뒤를 이었다.
매출액도 경기 및 오락스포츠업이 23조7770억 원으로 전체의 57.5%를 차지했다. 운동 및 경기용품 유통임대업 9조2080억 원(22.3%), 운동 및 경기용품 제조업 6조8240억 원(16.5%), 스포츠 레크리에이션 교육기관 1조5610억 원(3.8%) 등이 뒤를 이었다.

스포츠산업 전체 종사자는 27만4000여명으로 전년도와 비교해 9000여명(3.4%) 늘었다. 업종별로는 경기 및 오락스포츠업에 가장 많은 15만6000명(56.8%)이 근무했다. 스포츠 레크리에이션 교육기관은 4만6000명(16.6%), 운동 및 경기용품 유통임대업에 3만9000명(14.1%), 운동 및 경기용품 제조업에는 3만4000명(12.4%)이 종사하는 것으로 나왔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