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만, 첫 여성 총통 당선…투표율은 '최저'

최종수정 2016.01.17 14:30 기사입력 2016.01.17 14:28

댓글쓰기

차이잉원 민진당 후보

차이잉원 민진당 후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대만 105년 역사상 최초의 여성 총통이 탄생했다. 그 주인공은 민진당 차이잉원(蔡英文·60) 주석.

16일 대만에서 열린 총통 선거에서는 '야당' 민진당 후보인 차이 주석이 56.12%(689만4744표)의 득표율로 31.04%(381만3365표)의 득표율을 기록한 '여당' 국민당 후보 주리룬(朱立倫·54) 주석을 제치고 당선됐다.

차이잉원 주석이 당선됨에 따라 대만은 8년 만에 정권교체를 하게 됐다. 이밖에도 그는 대만 역사상 첫 여성 총통이자, 소수민족 출신 총통이기도 하다.

총선에서도 민진당은 정원 113석 중 과반수인 68석(종전 40석)을 차지해 차기 총통의 국정 운영을 원활하게 도울 수 있게 됐다. 국민당은 35석(종전 64석)을 얻는데 그쳤다.

한편 이번 대만 대선 투표율은 66%(2012년 74.38%)에 머물렀다. 1996년 직선제 총선 투표 이래 최저 투표율이다. 전문가들은 기말고사 등의 이유로 중국 내 대만인들의 투표율이 떨어졌고, 선거 초반 국민당의 열세를 느끼고 선거를 포기한 사람들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