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상이몽' 리틀맘, 육아 예능 기피하는 이유는? "잘 안 보게 된다"

최종수정 2016.01.17 13:46 기사입력 2016.01.17 13:46

댓글쓰기

동상이몽 리틀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동상이몽 리틀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동상이몽'에 리틀맘이 출연한 가운데 그가 육아 예능을 기피하는 이유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16일 밤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이하 '동상이몽') 37회는 100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17세에 아이를 낳은 리틀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리틀부부는 미성년자의 나이로 부모가 돼 맞부딪힌 어려운 현실을 공개했다. 특히 사연을 제보한 리틀맘은 만만치 않은 육아의 현실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리틀맘은 근래 유행 중인 육아 예능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육아 예능은 사실 잘 안 본다"라며 "방송에 나오는 좋은 육아 용품을 보고 저도 딸에게 해주고 싶어서 찾아보면 한 달 생활을 포기해야 하는 가격들이더라. 그래서 이제는 그냥 잘 안 보게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동상이몽'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