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 선릉역 일대 성매매 전단지 배포자 22명 검거

최종수정 2016.01.10 09:46 기사입력 2016.01.10 09:46

댓글쓰기

강남구, 불법 성매매·대부업 전단지 무단 배포자 총 22명을 검거 형사입건 서울중앙지검에 송치...전단지 26만 9천장 수거, 전화번호 917건 사용 정지시켜 성매매 연결고리 사전 차단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남구 선릉역 일대에서 불법 성매매와 대부업체 전단지를 뿌리던 22명이 적발됐다.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지난해 성매매·대부업 전단지를 집중단속, 선릉역 일대에서 불법 성매매 전단지를 배포하던 이모(36)씨와 불법 대부업 전단지를 무차별하게 뿌린 전모(34)씨 등 총 22명을 검거해 형사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구는 청소년들에게 유해한 성매매 전단지와 서민경제 질서를 교란하는 불법 대부업 전단지 근절을 위해 연중 단속을 해 청소년의 통행이 많은 학교 주변과 유흥업소 밀집지역 등에서 불법 전단지 배포자 검거를 위한 수사활동을 꾸준히 펼쳐 왔다.
압수된 전단지

압수된 전단지


지난해 10월 늦은 저녁 대치동 산등성길에서 잠복근무 중이던 강남구 특별사법경찰은 행인들 사이를 빠르게 걸어가며 불법 성매매 전단지를 뿌리고 있는 젊은 남자의 옷 덜미를 낚아챘으나 190cm에 120kg의 거구인 이 청년의 격렬한 몸부림에 이내 나가떨어졌다.

하지만 곧 정신을 가다듬고 다시 달려들어 도주하던 청년의 뒷덜미를 움켜잡고 이내 동행한 수사관들과 함께 용의자를 체포했다.

또 일당 5만원을 받고 고출력 오토바이를 이용해 매일 삼성동과 대치동 일대 의 음식점 골목을 돌며 불법 대부업 전단지를 하루 1만 장씩 살포하던 피의자를 며칠간 밤샘 잠복 끝에 검거하기도 했다.

불법 선정성·대부업 전단지는 주로 명함 형태로 제작돼 오토바이나 차량을 이용해 대량으로 살포되는데 성매매 전단지에는 선정적인 여성의 나체 사진이나 오피스텔에서 성매매를 암시하는 문구가 있어 호기심 많은 청소년에게 악영향을 미치고 길거리 여기저기에 뿌려져 도시미관 저해와 잦은 주민민원을 야기했다.
이에 구는 전 부서 직원과 주민자치센터 직원들의 도움을 받아 전단지 26만9000장을 수거, 또 전단지에 사용된 전화번호 917건을 사용 정지시켜 성매매 연결고리를 끊고 미리 만들어진 불법 전단지 모두 무용지물로 만드는 성과를 거두었다.
오토바이 이용 전단지 배포자 점검 상황

오토바이 이용 전단지 배포자 점검 상황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최근 불법 선정성 전단지는 많이 감소되는 추세지만 아직도 불법 대부업 전단지로 인한 주민 불편사항이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앞으로 구는 단속을 강화, 주민들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거주할 수 있는 주거환경을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