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해상 "2016년, 100년 기업 미래 위한 도약의 원년"

최종수정 2016.01.04 13:59 기사입력 2016.01.04 13:59

댓글쓰기

현대해상 "2016년, 100년 기업 미래 위한 도약의 원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현대해상이 2016년 올해를 '100년 기업의 미래를 펼쳐나가기 위한 새로운 도약의 원년'으로 설정하고 수익 중심의 내실있는 성장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대해상은 4일 오전 광화문 본사 대강당에서 300여 명의 임직원과 하이플래너가 참석한 가운데 신년식을 갖고 "2016년은 우리 현대해상이 국내 손해보험업계를 이끌어가는 선두 보험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수익 중심 내실 성장, 환경 변화 선제 대응, 지속 성장 기반 확립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2020년 '미래를 선도하는 최고 경쟁력의 손해보험사'라는 새 비전을 향해 현대해상 전 가족이 함께 도약해 나가줄 것"을 당부했다.

정 회장은 "수익 중심의 내실 성장을 위해 영업 효율성 개선과 업무 개선 노력을 통한 손해율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하며,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화에 적극 대응해 투자수익을 극대화하여 자산운용 이익률을 제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IFRS4 2단계 도입에 대비해 전사 리스크 관리 역량 향상과 재무건전성 개선에 역량을 집중해야 하며, 무인 자율주행차 등 기술 발달로 야기될 새로운 환경 변화에도 적극 대처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회장은 "회사의 지속성장을 위해 상호존중과 화합의 문화를 바탕으로 인력 경쟁력 강화에 힘써달라"며 "새 비전 달성을 위한 중장기 전략과제 추진과 더불어 소비자 보호활동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