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로구 드림스타트 15개 전 동으로 확대

최종수정 2016.01.04 07:11 기사입력 2016.01.04 07:11

댓글쓰기

신도림·구로1·개봉3·오류2·수궁동까지 추가 운영 … 기초수급자, 한부모 가정 등 만 12세 이하 아동 110여명 추가 선정 예정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새해 드림스타트 사업을 전 동으로 확대 운영한다.

‘드림스타트’는 취약계층 아동들이 공평한 출발 기회를 보장받고,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 건강 등 다양한 분야에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번 확대 운영 대상지는 신도림, 구로1, 개봉3, 오류2, 수궁동이다.

대상 아동은 기초수급자, 한부모 가정 등 취약계층 만 12세 이하 아동이다.

기존 드림스타트 서비스 대상자는 270명이며, 이번 확대 운영으로 저소득 가정 아동 110여명이 추가 선정될 예정이다.
드림스타트 포스터

드림스타트 포스터


드림스타트 대상자는 아동통합서비스 전문요원의 가정방문을 통해 양육환경과 아동발달사항, 가족의 위기도를 고려한 후 선정된다.

서비스 대상 아동들에게는 기초학습, 사회정서, 부모교육, 건강관리 등 아동 발달에 필요한 필수 서비스와 함께 아동의 개별적 욕구와 상황에 맞춰 문화체험, 양육지원 등의 추가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구로구는 2013년 7월 드림스타트를 개소한 후, 구로2·3·4동과 가리봉동에 사업을 실시했다. 그 후에도 2014년 구로5동, 개봉1동, 2015년 고척1·2동, 개봉2동, 오류1동으로 단계적으로 확대 운영해왔다.

구로구 관계자는 “취약계층 아동들이 마음껏 재능과 끼를 발휘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연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