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대 기술이전 건수 전국 1위

최종수정 2016.01.03 10:03 기사입력 2016.01.03 10:03

댓글쓰기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입주해 있는 ‘글로벌 & 리서치(G&R) 허브’  전경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입주해 있는 ‘글로벌 & 리서치(G&R) 허브’ 전경


"2014년 111건 이전 425개 대학 중 최다"
"국내외특허 등록도 상위권 산학협력 ‘활발’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대학교(총장 지병문)가 전국 대학 가운데 기술이전을 가장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전국 425개 대학(276개 대학, 149개 전문대)을 대상으로 조사·분석해 지난 12월 29일 공개한 '2015년 산학협력활동 보고서’에 따르면, 전남대학교는 2014년 1년 동안 111건의 기술을 기업에 이전해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전남대학교 다음으로는 고려대가 108건으로 2위를 기록했고 성균관대(98건), 서울대 (93건), 충북대(90건), 동국대(89건), 제주대(82건), 인하대(78건), 경북대(77건), 강원대(74건) 등이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렸다.

전남대학교의 기술이전 실적은 2012년 55건(전국 7위)에서 2013년 68건(5위)으로 증가(23.6%)한 데 이어 2014년(111건)에는 무려 63%가 늘어나는 등 매년 가파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전남대학교는 이와 함께 2014년 한 해 동안 해외특허등록 24건(10위), 국내특허등록 214건(15위), 국내특허출원 219건(19위) 등의 실적을 올려 특허출원 대비 기술이전 실적도 높게 평가되고 있다. 또 2015년에는 기술이전 수입 20억원을 돌파했다.

전남대학교의 산학협력활동 및 기술사업화 실적이 이처럼 뛰어난 것은 특허의 질적성장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기술사업화센터(TLO)의 안정성과 전문성 확보에 주력하고 LINC(산학협력선도대학)사업단, 창업보육센터, 기술지주회사 등 대학 내 유관조직과의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잘 갖춘 결과로 분석된다.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4년 연속 기업신용평가 최상위(e-1 / AAA) 등급을 획득했고, △ 대학 창의적 자산실용화사업 △ 대학 TLO 역량강화사업 △ 산학협력중개센터 사업 △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 △ 아이디어 팩토리 지원사업 △ 기술지주회사 활성화 구축사업 등 굵직한 국책사업들을 수행하고 있다.

송진규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장은 “지병문 총장 취임 이후 우수한 연구역량을 바탕으로 산학협력·기술사업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 눈에 띄는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전남대학교의 우수 연구성과가 더욱 활발하게 사업화로 이어져 국가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