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주캐피탈, 임직원 직접 기부한 도서 2000권 전달

최종수정 2018.09.07 12:16 기사입력 2015.12.16 10:01

댓글쓰기

▲16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아주캐피탈 본사 로비에서 이윤종 아주캐피탈 사장(왼쪽)이 최선열 비전학교 아동센터 대표에게 임직원이 기부한 도서를 전달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아주캐피탈은 임직원이 기부한 총 2000권의 도서를 지역 아동센터와 사회복지관에 16일 전달했다. 이번에 기부된 도서는 아주캐피탈 임직원과 가족들이 다 읽고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책이었다.

아주캐피탈은 지난 1일부터 2주간 본사 1층 로비에 마련된 도서관 책장에 직원들은 집에서 가져온 책을 채워 넣었고, 지점·센터 등 전국 영업현장에 근무하는 직원들은 행랑과 택배 등을 통해 책을 보내왔다. 이렇게 모인 도서는 아주복지재단에서 문을 연 '꿈꾸는 작은 도서관' 1·2호점에 전달됐다.

꿈꾸는 작은 도서관은 지역 사회복지기관 안의 소규모 공간을 책방 형태의 학습공간으로 만든 것으로, 서울 강남구 비전학교 아동센터와 서초구 우면종합사회복지관에서 운영된다.

김동규 아주캐피탈 홍보마케팅팀장은 "도서관을 부탁해는 나에게 아주 작은 것이 누군가 에게는 큰 행복이 될 수 있다는 아이디어가 발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쉽고 의미 있는 방법으로 소외된 이웃을 도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