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폐암수술 3명 중 2명 5년 이상 생존

최종수정 2015.10.16 17:52 기사입력 2015.10.16 17: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폐암수술을 받아 환자 3명 중 2명이 5년 이상 생존하는 등 폐암도 수술하면 극복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립암센터(원장 이강현)에 따르면 이 병원 폐암센터가 전날 제9회 국립암센터 폐암 5년 극복 환자 격려식에서 발표한 연구 결과, 2010년1월부터 12월까지 이 병원에서 수술받은 폐암환자 374명 가운데 248명(67%)가 5년 이상 생존했다.

2001년 국립암센터 개원 이래 2015년 7월까지 수술 받은 전체 폐암환자 총 3159명의 생존율을 보면 1년 생존율은 92.5%, 2년 생존율 84.5%, 3년 생존율 77.3%, 4년 생존율 70.9%, 5년 생존율 66.6% 등이었다.

5년 생존율은 폐암 1A기 환자에서 89.2%로 가장 높았고, 1B기 78.7%, 2A기 68.3%, 2B기 53.6% 등 일찍 발견할수록 생존율이 높았다. 10년 생존율은 폐암 1A기 환자에서 78.5%, 1B기 57.1%, 2A기 57.4%, 2B기 41.6%, 3A기는 34.5% 등이었다.

수술이 불가능한 진행성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항암치료 임상시험 결과는 연구에 참여한 891명 중 62명 (7.0%)이 5년 이상 생존한 것으로 확인됐다.
되었다.
국림암센터가 2007년부터 내과적인 문제 등으로 수술이 불가능한 1기 폐암환자에 대해 ‘양성자 치료’를 시행한 결과. 3년 동안 치료부위에서 더 이상 암이 생겨나지 않는 국소제어율이 85.4%로 나타났다. 종양의 크기가 3cm 이하인 경우에는 94%로 우수한 성적을 보였다.

한지연 폐암센터장은 “폐암은 특성상 진단 당시 병기가 진행된 경우가 많고 예후가 불량하여 장기 생존이 불가능하다고 알려져 왔다. 그러나 최근 각종 진단 및 치료법의 발전에 힘입어 생존율이 증가하고 있으므로 희망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강현 국립암센터 원장은 “암은 투병 대상이 아니라 치료하면서 살아가는 만성 질환”이라고 강조하며 “현재 암 치료를 받고 있거나 치료 후 회복 중인 암 경험자분들이 긍정적인 마음가짐으로 꿋꿋하게 치료 받으시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국립암센터는 2007년부터 폐암치료 후 5년이 경과한 폐암극복 환자들에게 새로운 삶을 계획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제공하고, 폐암으로 치료 중인 환자에게는 위로와 희망을 주고자 폐암극복 격려식 행사를 해마다 개최하고 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