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KOTRA, 한·호주 FTA 발효 1주년 기념 투자유치 설명회 개최

최종수정 2015.10.01 06:00 기사입력 2015.10.01 06:00

댓글쓰기

현지 유력바이어 60개사 및 투자 관심기업 100여개사 참가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KOTRA는 한·호주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1년을 앞두고 지난달 30일부터 이틀간 호주 멜버른과 시드니에서 '1 대 1 비즈니스 상담회 및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4월 열린 양국 정상회담과 12월 발효된 FTA를 통해 양국 간 경제협력 확대를 위한 토대가 마련된 가운데 FTA를 활용해 양국 간 경제교류를 활성화한다는 취지로 추진됐다.
멜버른과 시드니를 오가며 이틀간 진행된 1 대 1 비즈니스 상담회에는 호주 유력 바이어 60여개사와 국내 기업 14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FTA 발효로 5~8%의 관세가 철폐된 금속제품, 산업 기계류, 소비재, 의료기기 분야에 대한 수출 상담이 집중됐다.

이날 국내 소형 건설기계 제조업체인 코파즈는 호주 최대 중장비 딜러 A사와 상담을 통해 도로 컴팩터 제품을 공급하기로 합의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 특히, A사는 현지 시장 진출에 가장 큰 진입장벽 중 하나인 안전규정 및 인증획득 절차에 대한 세부정보를 제공하기로 하면서 우리 기업의 호주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어 둘째 날 시드니에서 열린 투자유치 설명회는 호주 4대 은행 중 하나인 ANZ, 현지 의료바이오 분야 대표 기업 블랙모어스 등 우리나라 투자에 관심을 보인 호주 유력 기업 및 기관 100여개사의 관계자들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설명회에서는 ▲우리나라의 투자 정책 및 환경 ▲유망 산업분야(금융·물류·바이오·R&D·문화콘텐츠 등)에서의 투자 기회 ▲포스트 FTA시대의 해외 투자 전략 등이 제시됐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호주영화진흥위원회와 호주PD협회의 관계자들도 참석해 우리나라 투자에 관심을 보였다. 이는 그간의 자원 및 제조업 중심의 교역·투자 영역을 넘어 서비스·문화 부문의 교류를 확대하는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선화 KOTRA 시드니무역관장은 "FTA를 통해 수출 기회는 물론, 이를 활용한 투자 유치와 해외투자 기회도 적극 발굴하여 양국 간의 경제교류가 활발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