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정상회담' 혜림, 중국어·영어 대화 막힘 없이 술술

최종수정 2015.09.15 09:09 기사입력 2015.09.15 09:09

댓글쓰기

혜림 3개 국어 구사.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혜림 3개 국어 구사.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원더걸스의 멤버 혜림이 '비정상회담'에서 3개 국어로 대화를 나눴다.

14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 혜림과 예은은 G12와 함께 '환경 오염을 실천하지 않는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토론을 펼쳤다.

이날 혜림은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14년 간 홍콩에서 거주해서 중국인으로 오해를 받는다"고 말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장위안과 중국어로 대화를 해 봐라"라고 권유했지만, 광동어(중국 남부의 방언)를 잘 하지 못하는 장위안 때문에 대화는 실패로 돌아갔다.

이후 MC들의 "우리말보다 광동어가 편하냐"는 물음에 혜림은 "그렇지는 않다. 한국어와 영어가 가장 편하고 그 다음이 중국어"라고 답했다.
이어 혜림은 '비정상회담' 캐나다 대표 기욤 패트리와 함께 영어로 대화를 나누는 등 3개 국어에 능통한 실력을 증명해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