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노조 "미래부, 우본 승진통로로 이용해 독립성 훼손"

최종수정 2014.12.31 10:55 기사입력 2014.12.31 10: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미래창조과학부공무원노동조합은 미래부가 우정사업본부의 독립직제를 훼손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미래부노조는 31일 성명서를 통해 미래부가 인사, 경영의 자율권이 우정사업본부의 독립직제 조직인 우정사업본부를 내부 직원 승진을 위한 통로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성명서에서 지난해 3월 여야가 정부조직법 개편에서 우본의 독집직제를 약속하고 그해 국무회의를 통과해 정부가 우본의 인사와 경영의 독립을 약속했다고 전제했다.

또 노조가 힘을 모아 독립직제 제정, 우정청 설립을 위해 노력했으며 그 결과 우정사업본부장의 손에는 6급 이하 인사권에서 3급이하 인사권이 쥐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총 4만5000명의 종사원을 거느린 우본에 부여된 인사권은 본인의 소유물이 아닌 조직의 안녕과 미래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고민한 뒤 결정해야할 공적재산이라며 장관이 인사개입을 해서는 안된다고 역설했다.
그러나 이날 미래부가 우본의 인사를 발령한 결과 노조에서 끊임없이 제기했던 인사교류의 1대1원칙은 지켜지지 않았고 일방 전입으로 우본에 내려와 조합원의 승진기회를 뺐었다고 주장했다.

또 우본이 본부에서 일할 젊고 유능한 인재를 데려오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말했지만 이는 조합원들을 두번 죽이는 행동이라고 규탄했다.

미래부노조는 조직의 인사독립과 자율성을 보장하기로 한 입법취지를 무시한 미래부장관과 우정사업본부장은 재발방지를 약속할 것을 촉구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