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 스타일러스 특허 출원…"손으로 쓰고 폰으로 전송"

최종수정 2014.12.31 09:14 기사입력 2014.12.31 08: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애플이 스타일러스(스마트 팬)의 특허를 출원해 관심을 끌고 있다. 손으로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린 후 스마트 기기로 전송하는 기능이 눈에 띈다.

30일(현지시간) IT 전문매체 지에스엠아레나 등 외신은 애플이 노트나 칠판 등에 글씨를 쓰면 이를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으로 전송해주는 기능이 탑재된 스타일러스의 특허를 출원했다고 보도했다.

이를테면 수업 시간에 선생님이 이 스타일러스를 이용해 화이트보드에 글씨를 쓰면 이 내용이 그대로 학생들의 스마트기기에 전송이 된다. 펜촉을 교체할 수 있게 해 일반 펜처럼 종이 위에 잉크로도 쓸 수 있고, 지금까지 나왔던 일반 스타일러스처럼 아이패드에서도 쓸 수 있도록 할 전망이다. 도크에서 분리되거나 종이에 닿으면 자동으로 활성화된다. 사용자가 수동으로 활성화·비활성화 설정도 가능하다.

해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스마트펜 '라이브스크라이브3'도 이미 유사한 기능을 가지고 있기는 하다. 하지만 손글씨를 인식하기 위해 인프라 레드 카메라를 사용한다는 점에서 기술이 복잡한 데다 전력을 많이 소모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한편 애플 창업자인 고 스티브 잡스는 스타일러스를 싫어했다. 그는 처음 아이폰을 출시한 2007년 맥월드 2007에서 디지털 펜인 스타일러스에 대해 비웃었다. 그는 "누가 스타일러스를 원하는가"고 물었고 군중은 웃음으로 말했다. 이어 그는 "당신은 멀리 가게 될 경우 스타일러스를 잃어버릴 수 있으며 아무도 스타일러스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