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중권, 문희준 '천만' 안티에 "오이 몇 개 먹은게 왜?"

최종수정 2014.12.27 13:55 기사입력 2014.12.27 13:55

댓글쓰기

진중권, 문희준 / 사진=JTBC 방송 제공

진중권, 문희준 / 사진=JTBC 방송 제공



진중권, 문희준 '천만' 안티에 "오이 몇 개 먹은게 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속사정 쌀롱'에 출연한 문희준이 과거 ‘악플’ 이야기에 녹화 중단을 선언했다.
문희준은 최근 종합편성채널 JTBC '속사정 쌀롱' 9회 녹화중 '과거 천만 안티를 어떻게 이겨냈냐'는 MC들의 짖궂은 질문이 이어지자 "다음에 나오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문희준은 "안티 수가 천만이라니 말도 안 된다. 내가 무슨 '명량'이냐. 3년 뒤에는 오천만 안티설이 나오겠다"라고 억울해했다.

이에 MC들은 “천만이면 웬만한 성인은 다 싫어했다는 얘기” “국민 안티”라며 ‘깐족 개그’를 던져 문희준의 분노를 샀다.
과거 문희준에 대한 악플을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 진중권은 “나는 그 당시 상황을 몰라서 문희준씨가 왜 욕을 먹었는지 모르겠다.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다”라며 “인터넷 검색까지 해봤는데도 모르겠다. 오이를 몇 개 먹었다는 얘기는 들었는데”라고 말해 녹화장을 초토화시켰다.

또한 진중권은 “오이를 먹은 게 왜 욕먹을 이유인지 이해가 안 간다. 누가 설명 좀 해달라”며 해맑은 표정을 지어 문희준을 진땀 흘리게 만들었다.

'악플 심리 전문가'로서 밝힌 문희준의 솔직한 이야기들은 28일 일요일 밤 9시 40분 JTBC ‘속사정 쌀롱’ 9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