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그룹, 임원 인사…김승연 회장 장남 김동관 실장, 상무 승진

최종수정 2014.12.24 13:58 기사입력 2014.12.24 13:58

댓글쓰기

김동관 한화솔라원 영업실장(상무)

김동관 한화솔라원 영업실장(상무)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라원 영업실장이 상무로 승진했다. 한화그룹에 입사한 지 5년 만의 임원 승진이다.

한화그룹은 24일 김 상무를 포함해 부사장 3명ㆍ전무 5명ㆍ상무 7명ㆍ상무보 26명ㆍ전문위원 3명 등 총 44명에 대한 승진인사를 내년 1월 1일자로 단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임원 자리에 오른 김 상무는 2010년 1월 한화에 입사해 이듬해 한화솔라원 등기이사 및 기획실장을 거쳐 지난해 8월 한화큐셀 전략마케팅실장에 임명됐다. 이후 적자기업이던 한화큐셀을 1년 만에 흑자로 반전시켰다. 또 김 상무는 올해 9월 한화솔라원 영업실장으로 자리를 옮겨 중국 태양광 시장에서 영업 확대 등을 추진해왔다. 특히 지난 8일 발표된 한화솔라원과 한화큐셀의 통합법인 출범에 기여한 공로를 높이 평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그룹 측은 "김 실장이 한화큐셀 전략마케팅 실장으로 부임해 적자기업을 1년 만에 흑자로 반전시켰고, 솔라원과 큐셀의 통합법인 출범에 이바지해 태양광 분야에서 국내 기업이 글로벌 1위 기업으로 도약하는데 공을 세워 상무로 승진했다"고 설명했다.

최광호 한화건설 해외부문장 부사장

최광호 한화건설 해외부문장 부사장

최근 김승연 회장이 직접 방문한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사업을 진두지휘해온 최광호 해외부문장 겸 비스마야신도시 건설본부장은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최 부사장은 창조경제의 모델로 언급되는 9조원 규모의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사업을 원활하게 진행하고 있는 점이 높게 평가됐다. 또 이라크 정부를 대상으로 공사관련 규제개선을 요청해 공사진척을 원활하게 하고, PC플랜트 준공방식을 도입해 공정기간을 대폭 단축함으로써 공정에 따라 지급되는 중도금 19억375만불(한화 2조1000억원)을 예정대로 수령한 점 등이 인정받았다.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이사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희철 대표는 2012년 독일의 큐셀 인수때부터 대표이사를 맡아 적자기업이었던 큐셀을 지속적인 비용절감, 꾸준한 수요 확대, 시장 다변화 등을 이끌며 흑자로 돌아서게 했다. 그는 지난해 5월 전무로 승진 후 1년 7개월 만에 다시 부사장으로 승진하게 됐다.

김 대표는 한화솔라원과 한화큐셀의 통합으로 이달 말 한화큐셀 대표이사를 사임할 예정이고, 삼성그룹의 석유화학계열사인 삼성종합화학, 삼성토탈 인수와 관련되어 유화부문 PMI TF팀장을 맡고 있으며, 한화그룹 유화사업전략본부장을 담당하고 있다.

여승주 한화그룹 경영기획실 전략팀장

여승주 한화그룹 경영기획실 전략팀장

여승주 부사장은 경영기획실 전략팀장으로서 국내 대기업간의 자발적 빅딜로 꼽히는 삼성4개 계열사의 M&A를 성공적으로 이뤄내 향후 방산, 유화부문에서 한화그룹이 국내 1위를 달성함과 동시에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하는데 크게 기여한 것을 인정받아 승진했다.

김평득 한화케미칼 여수공장 주재임원은 공정개선을 통해 올해 148억의 비용을 절감했고 올해 생산목표대비 140%를 달성하는 성과를 인정받아 상무에서 전무로 승진했다.

박지호 한화손보 법인2사업본부장은 단체보험시장에서 괄목할만한 매출 신장을 이룬 공로로, 이덕출 한화투자증권 금융상품영업2파트장은 해외부동산펀드의 판매로 1110억원 실적을 올리는 등 우수한 성과를 올려 매니저에서 상무보로 올랐다.

한화그룹 측은 "성과보상 원칙에 근거해 성과주의를 강화하고 생산ㆍ영업ㆍ해외 등 현장 중심의 인사를 원칙으로 했다"면서 "앞으로도 성과중심 보상, 현장중심 인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