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월 항공여객 617만명…13.7% 증가

최종수정 2014.12.24 06:00 기사입력 2014.12.24 06:00

댓글쓰기

中 특수 등 항공여객 올해 8000만명 돌파 전망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왕서방의 위력은 올해 항공운송시장에서도 여지없이 드러났다.
국토교통부 올 11월 항공여객이 671만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13.7% 증가했고 항공화물은 32만6000t으로 전년 동월대비 6.0% 증가했다고 24일 밝혔다.

11월까지 누적 실적으로는 여객은 7473만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10.8%, 화물은 337만t으로 5.5% 늘었다.

국제선 여객은 동아시아 방한수요 증대, 중국 APEC 정상회의 임시연휴의 영향 등으로 항공수요가 증가하면서 11월 실적은 전년 동월대비 14.8% 상승했으며, 11월 누적으로는 5194만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11%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전 지역에서 증가세를 보였으며 특히 중국이 전년 동월대비 37.4% 성장했다.

공항별로는 중국노선 운항의 확대와 무비자 입국제도 확대시행 등의 영향으로 양양이 341.6%, 청주 248.3% 증가 등 두 공항의 실적이 크게 증가했고, 제주공항도 78.0% 증가하는 등 모든 공항이 국제선에서 성장세를 기록했다.

공항별로는 대구와 광주 공항 실적이 크게 증가하고 김포, 김해, 제주 공항 등 주요공항의 실적도 증가세를 보였다.

항공사별로는 대형항공사 실적이 2.8% 증가하고 저비용항공사 실적은 20.7% 증가했으며 저비용항공사의 점유율은 52.5%를 나타냈다.

항공화물의 경우 항공사의 화물기 운항 확대와 유가하락에 따른 항공수출입 화물 수요증가로 전년 동월대비 6.0% 성장해 33만t을 기록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세계 경기의 영향, 주변 국가와의 경쟁 심화, 환율 변동성 확대 등 불확실성 변수로 인한 잠재적 리스크도 상존하지만 중국과 아시아 지역의 방한수요 확대에 따른 운항 증가, 항공수출입 화물 증가 등으로 항공실적 성장세를 지속하고, 특히 항공여객의 경우 올해 8000만명 돌파가 전망되면서 내년에도 항공수요 증가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