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룡영화제' 조여정, 같은 드레스 입은 천우희에게 "수상소감 큰 위로였다"

최종수정 2014.12.18 15:58 기사입력 2014.12.18 15:58

댓글쓰기

배우 조여정(왼쪽), 천우희

배우 조여정(왼쪽), 천우희



'청룡영화제' 조여정, 같은 드레스 입은 천우희에게 "수상소감 큰 위로였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같은 날 같은 드레스' 해프닝으로 화제가 된 조여정이 천우희의 수상소감에 대한 생각을 전해 눈길을 끈다.

조여정은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포기하지 말라고 주시는 상"이라는 그녀의 수상소감은 모든 여배우에게 건네는 큰 위로와 응원이었다. 아침에 다시 생각해도 울컥"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지난 17일 오후 열린 제 35회 청룡영화제에서 '한공주'로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은 천우희의 수상소감을 말한 것이다.

김희애 손예진 전도연 등을 제치고 수상자로 언급된 천우희는 놀란 나머지 한동안 자리를 뜨지 못했고 무대에 올라 눈물을 펑펑 쏟았다. 그는 감정을 추스리며 "다들 그렇게 수상소감을 준비하라고 했는데… 뭐라고 해야 되지"라면서 "이렇게 작은 영화에 유명하지 않은 제가 이렇게 큰 상을 받다니. 이수진 감독과 열악한 환경에서 함께 고생한 스태프들, 배우들, 관객 한 분 한 분에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포기하지 말라고 주는 것 같다. 앞으로도 배우를 하면서 의심하지 않고 자신감을 갖고 열심히 배우겠다"라며 "앞으로 독립영화, 예술영화에 관심과 가능성이 더욱 열렸으면 좋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18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는 사진과 함께 "수상소감을 준비하지 못해서 아쉬웠네요. 또 이런 날이 언제 올지 모르는데"라며 "자기 일처럼 기뻐해준 저의 지인들과 글로써 격려해 준 기자님들, '한공주'를 함께하고 사랑해준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적었다.

또 "모두가 오늘의 저를 만들어주신거예요. 한분한분 감사의 인사와 답장을 하지 못해 죄송합니다. 한발한발 묵묵히 열심히 연기하겠습니다"라며 시상식 무대에서 하지 못했던 인사를 덧붙였다.

특히 청룡영화제에서 조여정은 천우희와 같은 드레스를 입고 나와 화제를 모았다. 여배우들의 드레스가 같은 시상식에서 겹치는 일은 좀처럼 보기 드문 일. 드레스가 같았던 만큼 두 사람은 머리스타일까지 비슷해 다소 당황스러울 법도 했지만 천우희는 단아하게, 조여정은 강렬하게 각자의 스타일을 잘 살렸다는 평을 받았고 이후에도 조여정이 SNS로 응원의 글을 보내 훈훈함을 더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