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네스 카야 부인 "남편에게 많이 실망…극한 상황까지 생각"

최종수정 2014.12.11 18:10 기사입력 2014.12.11 18:10

댓글쓰기

에네스 카야 [사진=SBS 캡처]

에네스 카야 [사진=SBS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에네스 카야 부인 "남편에게 많이 실망…극한 상황까지 생각"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방송인 에네스 카야의 부인 장미윤씨가 자신의 입장을 담은 글을 공개했다.
장씨는 11일 오전 자신의 블로그에 남긴 "안녕하세요. 에네스 카야 부인 장미윤입니다"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통해 남편과 관련된 논란이 불거진 뒤 겪고 있는 마음고생을 토로했다.

글에서 장씨는 "너무나도 행복했던 우리 가족이 왜 이렇게 됐을까하는 생각이 들어 바닥에 주저앉아 펑펑 울고 말았습니다"며 "남편에게 많이 실망했고, 서운한 마음에 화도 많이 냈습니다. 정말 극한 상황까지도 생각해봤습니다"고 고백했다.

이어 "모든 게 제 남편의 책임입니다. 여성분들을 오해하게 만든 것도 에네스의 잘못입니다. 어떤 이유로도 용서할 수 없는 일입니다. 그래도 저는 이번 잘못들을 용서하고 더 잘 살아보기로 결심했습니다"며 남편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또 "하지만 현실은 우리 가족을 한국에서 살 수 없게 만들고 있습니다. 지금 상황은 제가 남편을 버리던지, 아니면 우리 가족이 한국을 떠나야만 끝이 날 거 같습니다"며 SBS '한밤의 TV연예' 측이 에네스 카야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겪은 심정고통을 토로하기도 했다.

끝으로 장씨는 "물론 그 여성분들에게도 죄송합니다. 에네스 카야의 잘못된 행동이 오해를 일으키고 상처를 줬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남편은 이번 일로 인해 많은 것을 깨달았을 겁니다. 지금도 반성하고 있으며 자숙하고 있습니다. 제발 지나친 관심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며 재차 남편을 대신해 사과했다.

에네스 카야 부인의 입장을 접한 네티즌은 "에네스 카야 부인 장미윤, 안타깝다" "에네스 카야 부인 장미윤, 화나겠다" "에네스 카야 부인 장미윤, 대단하네" "에네스 카야 부인 장미윤, 파이팅" "에네스 카야 부인 장미윤, 부인이 뭔 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