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라라 눈물, '워킹걸' 감독 선넘은 발언에 결국…

최종수정 2014.12.10 15:43 기사입력 2014.12.10 15:43

댓글쓰기

 클라라

클라라

썝蹂몃낫湲 븘씠肄

클라라 눈물 '워킹걸' 감독 도 넘은 돌발 발언에 결국… '뚝'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클라라가 주연으로 출연한 '워킹걸' 정범식 감독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여배우의 입장을 생각하지 않은 수위 높은 발언 때문이다.
9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워킹걸'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클라라, 조여정, 정범식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정범식 감독은 영화 촬영 중 가장 민망했던 순간으로 진동 속옷을 테스트하는 장면을 언급했다. 정 감독은 "진동 속옷이 실제로 없는 상품이라 고민이 많았는데 촬영 전날 클라라가 소품으로 있는 기구 중 하나를 빌려가도 되냐고 묻더라"고 말했다.

정 감독은 이어 "해당 장면을 촬영하는 날 클라라가 본인 핸드폰으로 소리를 녹음해와 컨펌을 부탁했다"며 "좁은 공간에서 신음소리를 녹음한 걸 들으려니 어찌할 바를 모르겠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클라라는 정 감독의 갑작스러운 발언에 당황스러웠는지 얼굴이 빨개질 정도로 눈물을 꾹 참는 모습을 보여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정 감독의 해당 발언이 전해지면서 네티즌들은 "여배우 입장을 생각하지 않은 도 넘은 마케팅"이라며 비난했다.

특히 일부 네티즌들은 아직 영화가 개봉하지 않은 상황에서 별점 1점을 주는 '별점 테러'를 감행했다.

클라라 눈물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클라라 눈물, 너무 불쌍하더라" "클라라 눈물, 감독 수위 도 넘었다" "클라라 눈물, 수치스러웠겠다" "클라라 눈물, 안타깝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