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만과편견' 최진혁 "동시간대 경쟁작들 강력, 져도 본전 같아"

최종수정 2014.12.09 15:01 기사입력 2014.12.09 15:01

댓글쓰기

최진혁 /MBC 제공

최진혁 /MBC 제공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배우 최진혁이 '오만과편견'의 동시간대 경쟁작들에 대해 언급했다.

최진혁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열린 MBC 월화드라마 '오만과편견'(극본 이현주, 연출 김진민)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처음 편성될 때 대진운이 안 좋았다. 동시간대 공중파 경쟁작들이 다 강력해서"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석규 선배님은 물론이고 인기작 '노다메 칸타빌레'와 붙었다. 져도 본전이라는 생각으로 임했다"라며 "결과적으로 1위를 차지할 수 있어서 기분 좋다"라고 덧붙였다.

최진혁은 인천지검 수석검사 구동치 역할을 맡아 열연 중이다. 구동치는 고졸 출신 수재로 건들건들한 평소 성격과 반대로 사건 앞에서는 한없이 진지한 인물.

한편 '오만과편견'은 법과 원칙을 무기로 나쁜 세력에 대항, 죄도 돈도 권력도 없는 사람들을 위해 애쓰는 검사들의 이야기다. 매주 월~화 오후 10시 방송.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