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에 받을 돈, 갚을 빚 처음으로 웃돌았다"

최종수정 2014.11.20 09:20 기사입력 2014.11.20 08:01

댓글쓰기

韓 순채권국 되나…대외투자 사상최고치 경신 영향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우리나라가 외국에 받아야할 돈이 갚아야 할 빚을 사상 처음으로 웃돌았다. 대외자산이 대외부채를 웃돈 것은 1994년 4분기 통계편제 이래 처음이다. 이는 해외에 '빌려온 돈'보다 '빌려준 돈'이 많아 경제에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된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투자대조표(잠정)'에 따르면 9월 말 현재 우리나라의 대외채권 잔액은 3개월 전보다 62억달러 늘어난 6540억달러, 대외채무(외채)는 131억달러 줄어든 4291억달러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대외채권에서 대외채무를 뺀 순대외채권잔액은 2249억달러에 달했다. 순대외채권은 지난 6월 말 2000억달러를 돌파한 뒤 9월 말에도 2250억 달러에 근접해 사상최대치를 나타내고 있다.

대외투자가 사상최고치를 경신한 것도 눈에 띈다. 9월 말 기준 대외투자 잔액은 1조515억달러로 3개월 전보다 102억달러 증가했다. 이는 엔화, 유로화 등 주요 통화의 달러화 환율절하 등 비거래요인으로 감소했으나 증권투자 증가 등 거래요인에 의해 더 크게 증가한 영향을 받았다.

대외투자는 2012년 말만해도 8610억달러 수준이었으나 2013년 말 9642억달러를 기록했고, 6월말 1조414억달러를 나타냈다. 이혜림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국외투자통계팀과장은 "대외투자가 최대치를 기록한 데다 외국인투자가 환율 영향으로 잔액이 줄면서 대외자산이 대외부채를 상회했다"고 말했다.

9월 말 우리나라의 대외투자 잔액은 1조515억달러, 외국인 투자잔액은 1조288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6월 말 대비 대외투자는 102억달러, 외국인투자는 231억달러 감소한 것이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순국제투자잔액은 227억달러로 6월 말(-105억달러)에 비해 332억달러 늘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