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생' 김희원, 실제로는 소심하고 부끄럼 많은 성격…"박과장 맞아?"

최종수정 2014.11.19 19:42 기사입력 2014.11.19 19:42

댓글쓰기

'미생'에 첫 등장한 박과장(김희원)[사진='미생' 방송 캡쳐]

'미생'에 첫 등장한 박과장(김희원)[사진='미생' 방송 캡쳐]



'미생' 김희원, 실제로는 소심하고 부끄럼 많은 성격…"박과장 맞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미생'에서 박과장으로 열연 중인 김희원이 라디오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김희원은 19일 오후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희원은 “이성민을 ‘미생’을 통해 처음 만났다. 나와 연기를 한 뒤 ‘연기를 못하겠다’고 하더라”면서 “이성민은 ‘드라마가 느와르가 된 것 같다. 너무 무섭다’며 연기를 못하겠다고 했다. 무서워서 애드리브도 못 쳤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김희원은 ‘미생’ 속 박과장을 연기한 것에 대해 “대본대로 했다.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평소엔 소심한 성격이다. 항상 부끄러워하는데, 그런 걸 보여주기 싫어 안 부끄러운 척 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또 김희원은 각각 '미생'과 '카트'에서 호흡을 맞춘 임시완과 엑소 디오에 대해 "임시완은 되도록 긴장을 안하고 편안하게 하려고 한다. 디오의 경우에는 굉장히 진지하게 연기를 하는 친구"라며 "두 사람의 스타일이 좀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미생'에서 김희원의 극 중 역할 박과장은 한때 철강팀 에이스로 원 인터내셔널의 히어로로 불렸지만, 영업 3팀에 충원된 인물이다. 박과장은 앞에서는 아첨하고 뒤돌아서면 안면 몰수하는 표리부동 음흉형 인간으로, 자신만의 신념을 중시하고 동료들 간 의를 지키는 오상식 과장과 대비된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미생 김희원, 무서울 만해", "미생 김희원, 진짜 연기 섬뜩해", "미생 김희원, 소심한 성격 의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