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세상병원 '최소수혈·무수혈 인공관절수술' 도입

최종수정 2014.11.15 09:39 기사입력 2014.11.15 09:39

댓글쓰기

바른세상병원 '최소수혈·무수혈 인공관절수술' 도입

바른세상병원 '최소수혈·무수혈 인공관절수술' 도입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바른세상병원은 인공관절수술시 관행적으로 시행되는 수혈을 탈피, 환자의 빠른 회복과 재활을 위해 최소수혈 및 무수혈 수술 시스템을 구축하고 ‘수혈 없는 인공관절수술’을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바른세상병원은 지난 7일 의료진과 직원이 함께 ‘최소수혈, 무수혈 수술 선언식’을 갖고, 꼭 필요한 환자들에게 수혈을 진행할 것을 다짐했다. 앞으로 바른세상병원은 ‘무수혈, 최소수혈 인공관절수술 시스템’을 가동, 질병관리본부의 수혈 권장 수치인 혈중 헤모글로빈 수치 7g/dL 이하에서 수혈할 것을 원칙으로 불가피할 경우에만 제한적으로 수혈을 진행한다.

수술은 최소 침습, 절개 기술과 집도의의 빠른 판단과 능력을 바탕으로 시행된다. 수혈이 꼭 필요한 환자에게는 셀세이버를 활용해 자가 혈액을 이식한다. 또한 수술 전후로 고용량 철분제를 투여 해 환자 몸 스스로 혈액이 원활하게 공급되는 환경을 만들어 준다.

환자 입장에서는 수혈로 인한 부작용이 줄고, 면역력과 체력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 최대 이점이다. 이에 따라 회복과 재활기간이 줄고 퇴원과 일상 복귀가 빨라지고 경제적 효과도 클 것으로 병원 측은 기대하고 있다.

무수혈 수술이 환자에게 주는 긍정적 영향은 외국에서도 연구결과들이 꾸준히 보고되고 있다. 바른세상병원은 향후 수혈에 막연히 기대는 환자들을 위한 인식 전환 교육과 캠페인, 무수혈 수술 기술 향상을 위한 연구와 교류를 활발히 할 예정이다.
서동원 바른세상병원 원장은 “혈액은 신성한 것이라는 고정관념, 그리고 관행적으로 해오던 수혈을 지속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며 “보통 인공관절수술시 한쪽 무릎에 혈액 두 팩을 수혈하지만 수혈을 하지 않아도 회복 속도 차이가 없고 오히려 부작용은 적은 것으로 관찰된다”고 말했다.

이어 “바른세상병원은 ‘무수혈, 최소 수혈 시스템’을 활용해 환자들의 빠른 회복을 돕고, 소중한 혈액이 꼭 필요한 환자에게만 쓰일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