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JS '오승환-이대호' 맞대결 무산…1차전 한신 웃어

최종수정 2014.10.25 23:12 기사입력 2014.10.25 23:07

댓글쓰기

한신 타이거즈 오승환[사진=아시아경제 DB]

한신 타이거즈 오승환[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일본시리즈 최초의 한국인 투타 맞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한신 타이거즈 오승환(32)이 팀 승리를 확정짓기 위해 9회초 등판했지만 이대호(32·소프트뱅크 호크스)의 마지막 타석이 8회말 끝나면서 마운드와 타석에 동시에 선 두 선수의 모습은 현실이 되지 못했다.

한신은 25일 일본 니시노미야 고시엔구장에서 열린 2014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와의 일본시리즈 1차전 홈경기에서 선발투수 랜디 메신저(33)의 7이닝 2실점 호투와 4번 타자 마우로 고메즈(30)의 3타점 활약에 힘입어 6-2로 승리했다. 7전 4선승제 승부에서 먼저 1승을 올리며 1985년 이후 29년 만에 일본시리즈 제패를 위해 순항했다.

소프트뱅크의 4번 타자겸 1루수로 선발 출장한 이대호는 3타수 무안타에 그치며 주춤했다.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첫 타석에서 공 네 개 만에 루킹삼진으로 물러났고, 4회초 1사 1루 두 번째 타석에서는 3루수 직선타로 아웃됐다.

소프트뱅크 호크스 이대호[사진=아시아경제 DB]

소프트뱅크 호크스 이대호[사진=아시아경제 DB]


6회초 1사 만루 득점기회에서는 적시타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중견수 방면에 뜬공을 쳐 1타점을 올렸다. 8회초 1사 뒤 네 번째 타석에서는 3루수 땅볼에 그쳤고 더 이상 타격기회를 갖지 못했다.

팀이 6-2로 앞선 9회말 세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끝판왕'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투구수는 열일곱 개. 볼넷 없이 삼진은 한 개를 잡았다. 첫 타자 나카무라 아키라(25)를 중견수 뜬공으로, 후속 이마미야 겐타(23)를 2루수 직선타로 잡아냈다. 그리고 하세가와 유야(30)를 루킹삼진으로 처리하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두 팀 간의 일본시리즈 2차전은 26일 오후 6시 15분 고시엔구장에서 이어진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