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엑소 루한 父, "아들 결정 지지…군인 집안에서 자랐지만…"

최종수정 2014.10.12 10:53 기사입력 2014.10.12 10:53

댓글쓰기

루한

루한

썝蹂몃낫湲 븘씠肄


엑소 루한 父, "아들 결정 지지…군인 집안에서 자랐지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루한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중국 언론이 루한 부모가 아들의 선택을 지지하고 있다고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11일 오전 루한의 아버지는 중국 연예매체 시나연예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까지 왔지만 아들이 좋아하는 것을 지지하고 있다. 아직 결정은 나지 않았지만 아들의 의사를 우선시한다"고 입장을 말했다.

이어 "루한이 군인 집안에서 자랐지만 개방적인 성격이었다. 축구랑 이것저것 하고 싶은 것이 많았는데 중학교 때 직업학교에 보냈다"며 "연예활동을 시작할 때도 우리는 하고 싶은 일을 건강히 하라고 지지해줬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아들 루한에 대한 지지를 보냈다.
한편, 지난 10일 SM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법무법인을 통해 금일 루한의 소송 제기를 접했다"고 전한 바 있다.

SM 측은 "크리스 건과 같이 소를 제기할 하등의 이유가 없는 상황에서 동일한 법무법인을 통해 동일한 방법으로 패턴화 된 소를 제기한다는 것은 그룹 활동을 통해 스타로서의 큰 인기를 얻게 되자 그룹으로서의 활동이나 소속사를 포함한 모든 관련 계약 당사자들의 이해관계를 무시하고 개인의 이득을 우선시하여 제기된 소송으로 판단된다"며 "주변의 배후 세력도 존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같은 날 오후 루한은 자신의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중국어로 "집으로 돌아왔다"라는 짧은 글을 게재하며 "여러분 모두를 사랑한다" 라며 심경을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